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0896 0362021012265690896 01 0103001 6.2.4-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24000000

고민정, 오세훈 향해 "아쉽고 또 아쉽다"한 이유는

글자크기
한국일보

제21대 총선 선거운동 기간이었던 지난해 4월 14일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역 사거리에서 당시 고민정(왼쪽)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가 지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대 총선에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승리했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 전 시장이 '조건부 서울시장 출마'에 이어 '조건부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고 비판했다.

고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엔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대선을 포기하겠다고 하시며 또 '조건을 거셨더군요. 단 한번만이라도 조건 없는 입장을 밝힐 순 없으신가요"라고 반문했다. 17일 오 전 시장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이제 내 앞에 대권 도전에 대한 생각은 없다"고 밝힌 것을 두고 '조건부 대선 불출마'라고 꼬집은 것이다.

오 전 시장은 출마선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기) 1년 보궐선거 시장으로 당선되면 앞으로 제가 내놓게 될 공약은 전부 5년짜리"라며 "시민들이 동의해주신다면 5년동안 열심히 뛰는 시장으로서 자리매김할 거고, 5년동안은 대통령직 도전에 대한 생각은 머리 속에서 하얗게 지워버리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오 전 시장은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보선 출마 의사를 밝히며 "안 대표가 17일까지 국민의힘에 입당하거나,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을 하면 출마하지 않겠다"는 조건을 붙였다. 이를 두고 '조건부 출마선언'이라는 비판이 일자, 오 전 시장은 17일 공식 출마선언에서 "저의 출마를 바라는 분들의 뜻을 헤아리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고 의원은 오 전 시장이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시장직을 걸었다가 투표율 미달로 사퇴한 점도 꼬집었다. 고 의원은 "무상급식을 원하던 국민들로부터, 종로구민들로부터,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음에도 여전히 조건부 정치를 하시는 걸 보며 아쉽고 또 아쉽습니다"라며 "오랜 세월 풍파를 겪은만큼 정치인으로서의 당당함과 기개를 보여주실 순 없으신가요"고 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