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4375 0142021012265684375 04 0401001 6.2.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97087000

"올림픽 취소?" 서로 아니라는 '日·IOC'...재협상 힘겨루기 하나(종합)

글자크기
英 더 타임스 "日정부,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
日정부 "그런 사실 없다" 부정
일본 국민 80%...연기, 취소 주장
IOC-日간에 재협상 힘겨루기 국면인 듯
2024년, 2032년 개최설 부상


파이낸셜뉴스

한 남성이 22일 도쿄에 설치된 올림픽 마크 조형물을 멀리서 바라보고 있다. 시야가 흐리다.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정부가 올해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을 코로나19사태로 취소해야 할 것으로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영국의 일간 더 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보도했다. 해당 보도가 나간 뒤 일본 사회에서는 취소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는 여론이 더욱 들끓는 모양새다. 현재까지 일본 정부나 국제올림픽 위원회(IOC)의 공식 입장은 개최 강행이나, 설령 개최를 한다고 해도 정상개최는 어려워진 상태다. 일본 정부는 22일 도쿄올림픽 취소로 내부 결론을 내렸다는 영국발 보도 내용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반응했다.

■日-IOC 재협상 힘겨루기 하나
더 타임스는 익명의 일본 집권당 고위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일본 정부가 '올림픽 취소'로 결론을 내렸다며 대신 도쿄올림픽을 2032년에 개최하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해당 보도에 대해 일단 공식 부인한 상태다.

사카이 마나부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에 대해 "확실히 부정하고 싶다"며 "대회 성공을 위해 지금 일본 정부가 하나가 돼 준비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어느 단계에서인가 당연히 실제 개최할지 어떤지는 판단을 하게 되겠지만 그때까지 당연히 일본 정부가 할 일, 그리고 진행할 일을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로이터 뉴스1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지난해 11월 15일 밤 도쿄의 한 호텔에 도착한 모습.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도 "일본 정부, 도쿄도, 조직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 모든 관계기관이 올여름 대회 개최에 주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담당상(장관)은 이날 각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회 준비를 확실하게 추진해 나가고 싶다. 올 여름 개최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전날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올 여름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며, 대안은 없다고 못박은 상태다. 스가 총리도 개최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일본 국민의 10명 중 8명이 도쿄올림픽을 연기나 취소해야 한다고 하는 상황에서
IOC나 일본 정부 모두 반드시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반복하는 이유는 뭘까.

양측의 이런 태도는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언론플레이 측면도 있다. 재연기할 경우, 추가 비용 및 위약금을 누가 더 부담해야 하느냐, 올림픽 연기에 따른 특혜시비, 연기 자체에 대한 정치적 부담 등 민감한 문제가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지난해 1년 연기 후에도 끊임없이, 재연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자, 바흐 위원장은 이때(지난해 5월)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올림픽을 내년(2021년)에 개최하지 않으면 더 이상 연기는 없으며, 이는 아베 총리가 제안한 것"이라고 쐐기를 박고 나섰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의 오다이바 해상에 떠 있는 오륜 마크 모습.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랜B....'2024년이냐, 2032년이냐'
지난해 코로나가 확산되자, 일본 정부와 IOC는 올림픽을 4개월 앞둔 그해 3월 개최를 1년 연기했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2년 연기론도 있었으나, 당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년 연기로 밀어붙였다고 한다. 당초 자신의 임기(올해 9월)내에 올림픽을 개최해 올림픽 폐막과 함께 성공한 총리로서 '꽃길 퇴장'을 하겠다는 구상에서 였다. 도쿄올림픽 개최를 놓고 불퇴의 각오를 다졌던 아베 자신은 이미 지난해 9월 사임했고, 도쿄올림픽도 코로나 재확산 사태에 앞날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

이미 일본 내에서는 올해 도쿄올림픽 개최는 물건너갔고, 2024년이나 2032년으로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당인 유신회 소속인 마쓰이 이치로 오사카시 시장은 최근 공개적으로 2024년으로 한 차례 더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일본의 한 주간지는 2024년에는 파리올림픽, 2028년 로스엔젤레스 올림픽이 예정돼 있으나, 프랑스, 미국도 코로나 사태가 심각해 경황이 없을테니 4년씩 순연해서 개최하면 어떻겠느냐는 희망섞인 제안을 내놨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쉽지 않다. 2024년 개최 예정지인 파리올림픽 토니 에스탕게 조직위원회 위원장이 이미 "노우(No)"라고 거부의사를 표명한 것이다. 그러자 나온 게 2032년이다. 아직 올림픽 개최지가 정해지지 않은 2032년을 노려보면 어떻겠느냐는 것이다.

최근 교도통신 여론조사에 따르면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은 도쿄올림픽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본 정부나 집권 자민당으로서는 강행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인 것이다.

만일 개최한다고 해도, 정상 개최는 어려워 보인다. 일본 정부,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은 현재 관객수를 놓고 △상한 없음 △관객수 50%로 제한 △무관객 등 3개 안을 상정해 놓고 있다. 도쿄도 의사회 오자키 하루오 회장은 의료체계 압박을 들며, 일본 정부가 "무관객 개최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3월말에 관객수 문제를 놓고 최종 판단을 내릴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 #도쿄올림픽 #IOC #일본정부 #올림픽취소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