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7099 0582021012265677099 06 0601001 6.2.4-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80483000 related

‘우이혼’ 유깻잎 “시청자 반응에 마음 무거워…방송 출연 후회도”[전문]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 출연중인 유튜버 유깻잎이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유깻잎은 21일 자신의 SNS에 “방송을 보시고 남겨주신 생각과 의견들을 모두 읽어봤다. 보내주신 모든 의견과 생각을 존중하기에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먼저 ‘우이혼’ 출연 결정이 쉽지 않았음을 밝히며 “‘이혼한 부부가 평생 남남처럼 지낼 수밖에 없을까?’라는 기획의도는 저와 가족의 관계에 남아있는 상처를 보듬어 줄 수 있는 방법이라고 여겨 용기를 냈다”고 고백했다.

유깻잎은 “고기님과의 이혼은 단순 우리 둘뿐의 아픔이 아닌 저희 가족 모두의 상처였다. 서로가 수없이 많은 고민과 생각을 하며 합의하에 이혼을 결정하게 됐다”고 이혼 과정을 전했다. 그러나 첫 방송 이후 시아버지와 최고기에게 쏟아졌고 “마음이 너무 아팠고 방송 출연에 대해 많은 후회를 했다”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두 사람의 ‘재혼’이 화두로 떠오른 후 시청자의 반응은 더 뜨거웠다. 유깻잎은 “방송을 통해 재혼이라는 이야기가 오고 갔고 가볍지 않았던 우리의 이혼이 가벼워 보이는 것 같았다. 이혼이라는 단어의 무게감이 가볍게 느껴지는 것도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그러기에 더욱 단호하게 고기님께 이야기를 했고 그 과정에서 시청자분들에게 불편을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거웠다”고 말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딸 솔잎이를 향한 사랑을 전하면서 “솔잎이는 나의 하나밖에 없는 딸이다. 이혼해 떨어져 지내고 있지만 매일 대화를 하며 하루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엄마가 미안해하지만 엄마는 언제나 너의 편이고 너의 옆에 항상 있어 이 세상 누구보다 사랑해’라고 한다. 솔잎이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기 위해 더 열심히 살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18일 방송된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2호 커플’ 최고기-유깻잎의 재결합 이야기가 방송을 탔다. 최고기는 울산에 계신 아버지를 만났고, 첫 방송 이후 온갖 악플과 비난 세례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최고기 아버지의 솔직한 속마음이 공개됐다. 최고기 역시 아버지를 이해시키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면서 긴장감 넘치는 대화를 이어나갔다. 최고기의 아버지는 “불쌍한 솔잎이를 위해서 재결합했으면 좋겠다. 너희가 재혼한다고 하면 너희 앞에 안 나타나겠다”라는 생각을 전함과 동시에 그동안 거칠게 표현했던 말들을 사과하며 아들 가족의 행복을 기원했다.

아버지와의 독대 이후 유깻잎을 만나러 부산으로 달려간 최고기는 “나도 솔잎이도 너라는 사람을 원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이혼하게 만든 내 잘못도 미안하고 널 못 잡은 것도 미안하다”라면서 진심을 터트려냈다. 그러나 유깻잎이 “나는 오빠한테 이제 사랑이 없다. 미안함만 남아있지”라며 “다시 살 마음이 없다고. 그렇게 안 하고 싶다”라는 단호한 태도를 향후 행보를 궁금하게 했다.

▲이하 유깻잎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유깻잎 입니다. 방송을 보시고 남겨주신 생각과 의견들을 모두 읽어보았습니다. 보내주신 모든 의견과 생각을 존중하기에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결정은 쉽지 않은 일이었고, 큰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이혼한 부부가 평생 남남처럼 지낼 수밖에 없을까?’라는 기획의도는 저와 가족의 관계에 남아있는 상처를 보듬어 줄 수 있는 방법이라고 여겨 용기를 냈습니다.

고기님과 저의 이혼은 단순 우리 둘뿐의 아픔이 아닌 저희 가족 모두의 상처였습니다. 그만큼 서로가 수없이 많은 고민과 생각을 하며 합의하에 이혼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시아버님과 고기님, 제 어머니, 저 그리고 솔잎이 이 모든 선택이 저희에겐 큰 아픔이고 상처였습니다.첫 방영 이후 시아버님과 고기님에게 보여지는 수 없이 상처가 되는 말들을 보며 마음이 너무 아팠고 방송 출연에 대해 많은 후회를 했습니다. 고기님께는 개인적으로 위로를하는 게 맞다고 여겨 따로 글을 제시하지 않았지만 그러한 부분들까지 여러분들께 오해가 된 것 같아 죄송했습니다.

방송을 통해 재혼이라는 이야기가 오고 갔고 가볍지 않았던 우리의 이혼이 가벼워 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이혼이라는 단어의 무게감이 가볍게 느껴지는 것도 안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기에 더욱 단호하게 고기님께 이야기를 했고 그 과정에서 시청자분들에게 불편을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저는 솔잎이의 엄마입니다. 솔잎이는 저의 하나밖에 없는 딸입니다. 저희는 이렇게 이혼을 하여 떨어져 지내고 있지만 매일 대화를 하며 하루에 대해 이야기를 합니다. 가끔 솔잎이가 좋아하는 초콜릿을 함께 먹으며 ‘엄마가 미안해하지만 엄마는 언제나 너의 편이고 너의 옆에 항상 있어 이 세상 누구보다 사랑해’라고 합니다.

저는 솔잎이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기 위해 더 열심히 살아갈 것입니다. 댓글로 남겨주셨던 의견과 생각들을 읽어보며 저 역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유깻잎 SNS, ‘우이혼’, 유튜브 방송 캡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