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3215 0042021012265673215 01 0101001 6.2.4-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74201000

원희룡, 정부 방역 비판한 강원래 향한 도넘은 비난에 "섬뜩한 폭력"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그룹 클론 출신 강원래 씨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비판했다가 비난이 거세지자 사과한 것에 대해 "섬뜩한 폭력"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전날(21일) 오후 페이스북에 정부의 방역 대책을 비판하자 친문 지지자로 추정되는 일부 누리꾼들이 강 씨의 장애를 거론하며 비난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급기야 고단한 일상을 호소했던 한 시민이 비인간적인 공격에 시리고 아픈 무릎을 꿇었다"며 "상대방을 비판할 때도 지켜야 할 금도라는 게 있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태권도와 검도는 되는데 합기도와 헬스장은 안 되는, 이런 방역 기준에 애매함이 많다는 것은 총리와 대통령도 인정한 사실"이라며 "이를 비판하며 아쉬움을 토로한 사람에게 차마 해서는 안 될 표현까지 써가며 좌표를 찍어 공격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이런 폭력이 토론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냐"라고 덧붙였다. 원 지사의 '양념' 발언은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빚어진 지지자들의 문자폭탄 등 행위에 대해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 주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말한 것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0일 강 씨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 이태원에서 진행한 상인감담회에 참석해 정부의 방역 대책을 언급하며 "K팝은 최고지만 방역은 꼴등"이라고 말했다.

이후 강 씨의 발언을 향한 비난이 이어지자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졌다"며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닌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 아쉽다"고 사과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