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2084 0022021012165662084 01 0101001 6.2.4-RELEASE 2 중앙일보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13935000

금태섭 "친구 황희, 우리쪽 입장이라며 공수처법 사과 요구"

글자크기
중앙일보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시내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와의 일화를 언급했다. '개각 평'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이 글에서 금 전 의원은 황 후보자가 지난 총선을 앞두고 "공수처법 표결에서 기권한 일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면 어떻겠냐"는 연락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금 전 의원은 "한창 공천이 진행되던 시기에 우리 지역구는 정봉주가 온다, 김남국이 온다, 유독 말이 많았다. 또 복수의 공천 신청자가 있던 현역 의원 지역구 중 유일하게 당에서 추가 공천신청을 받아 신경 쓰이던 중 황 의원에게 전화가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친구처럼 지내던 사이니까 얼마든지 그런 얘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사실 나도 가볍게 받아들이고 전화를 끊으려고 했다"며 "그런데 황 의원이 정색하고 '이건 친구로서 충고가 아니라 우리 쪽에서 정리해서 전달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평소와 달리 공식적으로 확인하듯이 묻는 어조에 놀랐지만 내색하지 않고 그냥 사과하지 않겠다고 다시 대답한 후 전화를 끊었다"며 "황 의원이 얘기했던 '우리 쪽'이 정확히 누구를 가리킨 것인지는 지금도 모르지만, 그 이후 당으로부터 여러 경로를 통해 공수처 표결에 공개적으로 사과하면 공천 문제를 '정리해주겠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사진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금 전 의원은 그러면서 황 후보자 지명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장관 후보자가 반드시 그 분야에 정통하거나 관련 경력이 있어야 한다고 여기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문화체육부의 업무와 관련해 우리에게는 '블랙리스트'로 상징되는 편 가르기의 아픈 상처가 있다"는 말을 꺼내면서다.

그는 "광장에서 촛불을 든 시민들의 마음은 '이번에는 우리 편에 유리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보자' 같은 것이 아니었을 것"이라며 "이런 배경을 생각해볼 때 문체부의 수장 자리에 한쪽의 입장을 전달하는 역할을 하던 분이 오는 것이 과연 바람직할까"라고 덧붙였다.

또 "문재인 정부가 들어설 때 가졌던 기대가 정말 많이 무너진다. 특히 인사문제가 그렇다"며 "훌륭한 사람들이 기피해서 어쩔 수 없다는 변명을 하지만, 왜 그분들이 기피하는지 생각해봤을까. 장관이 소신을 가지고 원칙에 따라 일을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었다면 과연 후보를 찾기가 어려웠을까"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