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56741 0512021012165656741 01 0103001 6.2.4-RELEASE 51 뉴스1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11206245000

'1강' 이재명 27%, 이낙연과 두 배 격차…윤석열 10%

글자크기

이재명 12월 이후 내리 상승세…호남 포함한 전지역 및 전 연령대서 이낙연 앞서

서울·PK 재보선 '정권심판론' 우세…정당지지도 민주당 35%-국민의힘 21%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두 배에 달하는 지지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빅3' 중 이 지시만 상승세를 타며, '1강 2중' 구도를 나타냈다.

다가오는 4·7 재보궐선거에 대한 인식조사에서는 정권안정론과 정권심판론이 동률을 기록했다.

21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업체 4곳이 지난 18~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월 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결과에 따르면 '누가 차기 대통령감으로 가장 적합한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27%가 이재명 지사를 꼽았다. 직전 조사(1월1주차)의 24%에 비해 3%p 상승한 것이다.

이낙연 대표는 직전 조사보다 2%p 하락한 13%로 2위를 차지했고, 윤석열 총장은 6%p 급락한 10%에 그쳤다. '없다'는 25%, '모름·무응답'은 10%다.

여권 주자인 이 지사와 이 대표는 지난해 8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3개월 넘게 오차범위 내에서 엎치락뒤치락 박빙의 지지율을 기록해 오다, 12월 1주차(이재명 20%, 이낙연 19%) 이후로는 격차가 3%p, 9%p로 벌어진 데 이어 이번 조사에선 14%p의 큰 차이를 기록했다.

특히 이 대표는 신년에 꺼내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뒤를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5%), 홍준표 무소속 의원(3%), 심상정 정의당 의원(2%) 순으로 나타났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는 모두 1%로 조사됐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지사가 45%, 이 대표가 30%를 기록했다. 이 대표의 정치적 기반인 광주·전라 지역(35%-27%)를 비롯해 모든 권역에서 이 지사가 이 대표를 큰 폭으로 앞섰다. 연령대별로도 모든 연령층에서 이 지사가 우세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윤 총장이 34%로 가장 높았고 홍 의원 7%, 안 대표 6%로 뒤를 이었다.

뉴스1

(자료제공=전국지표조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부산시장을 선출하게 될 재보궐선거에 대한 인식으로는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정권안정론)'와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정권심판론)'는 응답이 41% 동률을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18%다.

선거가 치러지는 지역에서는 정권심판론이 우세했다. 서울에서는 정권안정론이 37%, 정권심판론이 44%로 나타났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각각 39%, 45%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35%), 국민의힘(21%), 정의당(6%)로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4%)과 열린민주당(4%)이 뒤를 이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26%, '모름·무응답'은 3%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직전 조사와 동률을 유지했고, 국민의힘은 2%p 하락했다. '지지정당 없음'은 1%p 오른 26%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으로 이뤄졌다. 가중치 산출 및 적용방법은 2020년 12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32.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oho090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