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4045 0362021012165644045 04 0401001 6.2.4-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11185160000

“폼페이오 중국에 얼씬도 마”…트럼프 퇴임 선물은 28명 무더기 제재

글자크기
中 외교부, 트럼프 임기 종료 직후 제재 발표
폼페이오, 오브라이언, 나바로 등 강경파 망라
FT "트럼프 퇴임 맞춰 벼르던 중국의 복수극"
中 전문가 "당연한 상호조치, 자제한 것" 옹호
한국일보

중국이 21일 트럼프 정부 인사 28명을 무더기로 제재하면서 리스트 첫머리에 올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롯한 트럼프 정부의 대중 강경파 인사 28명을 무더기로 제재했다.

중국 외교부는 21일 자정이 막 지난 시각 성명을 내고 “중국의 자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미국 정부의 중국 관련 움직임에 주로 책임이 있는 이들을 제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성명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 불과 몇 분 뒤에 나왔다. 트럼프 정부 임기가 끝나기만을 기다렸다는 의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의 퇴임을 기다리며 칼을 갈아온 중국의 복수극”이라고 전했다.

제재 대상엔 중국 체제의 핵심인 공산당을 ‘학살자’라고 비난한 폼페이오 장관을 비롯해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ㆍ제조업 정책국장,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이 포함됐다. 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등도 제재 리스트에 올랐다. 지난해 대만에 다녀가거나 대만 관리와 접촉하며 중국을 겨냥한 앨릭스 아자르 보건복지부 장관, 키스 크라크 국무부 차관, 켈리 크래프트 주유엔대사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대중 강경파를 망라한 셈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들과 직계 가족은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입국이 금지된다"며 "이들과 관련 있는 회사와 단체 등도 중국에서의 사업이 제한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몇 년 동안 미국의 일부 반중 정치인들은 중국에 대한 이기적인 정치적 이해와 편견, 증오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중미 관계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는 일련의 미친 조치들을 선동하고 시행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간 묵혀놨던 적대적 감정을 여과 없이 쏟아낸 것이다. 앞서 13일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폼페이오 등 트럼프 정부 인사들을 ‘광대’라고 칭하며 “악명 높은 그들은 거짓말을 너무 많이 했고,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이번 제재는 어디까지나 상호적인 조치”라고 옹호했다. 댜오다밍(刁大明) 런민대 교수는 21일 환구시보에 “미국 관리들이 재임 기간 중 중미 관계를 크게 훼손하고 중국인들에게 피해를 준 것은 자신들의 이기적인 이해와 강박관념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이 무대 밖으로 사라진 뒤에도 중국에 계속 해를 끼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이번 조치는 미국과 관계가 안정되기를 바라는 중국의 자제심과 진정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뤼샹(呂祥) 중국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미국 정치인들은 퇴임 후 민간기업이나 금융기관, 싱크탱크에 취업하는 회전문인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중국과 관련된 이들의 손발을 영원이 묶어놓겠다는 경고 메시지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