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3461 0232021012165643461 02 0201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1183203000

버스 뒷문에 롱패딩 끼어서... 20대 승객 사망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서울 시내버스들이 서울 백병원 인근 버스정류장을 지나고 있다. 사진은 자료 사진으로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지난 19일 시내버스에서 내리던 20대 여성이 버스 뒷문에 옷자락이 끼어 버스에 끌려가다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8시30분께 경기 파주시 법원읍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20대 여성 A 씨가 시내버스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은 구조대원들이 출동했으나 당시 A 씨는 크게 다쳐 이미 현장에서 숨진 상태였다.


A 씨가 버스에서 내릴 때 입고 있던 롱패딩 끝자락이 차량 뒷문에 끼었고, 버스 기사는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출발했다. 경찰은 옷이 낀 채로 넘어진 A 씨가 10m 이상 버스에 끌려가다가 뒷바퀴에 깔려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버스 뒷문에는 승객의 하차를 감지하는 센서가 있었지만, 롱패딩 끝부분의 얇은 옷자락이 끼이는 바람에 사고를 막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버스 운전기사를 입건해 과실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영은 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