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2876 0022021012165642876 03 0301001 6.2.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11180000000

韓 전기차·배터리 시장서 '승기' 잡았다…배터리 1위·전기차 5위

글자크기
중앙일보

EV볼륨즈 집계, 2020 전기차 판매 데이터. 사진 EV볼륨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기차 시대가 바짝 다가온 가운데 한국 전기차 배터리는 글로벌 1위, 현대·기아는 전기차 판매 글로벌 5위에 올랐다. '전기차 대전' 초기 국면이긴 하지만 한국 전기차·배터리가 기존 내연 기관차 시대보다 글로벌 입지가 더 커질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1일 글로벌 전기차 조사기업 EV볼륨즈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전기차 판매 대수는 59만대(플러그인하이브리드 포함)로 직전 달인 지난해 11월(42만대)보다 껑충 뛰었다. EV볼륨즈는 지난해 11월 판매량을 근거로 올해 전기차 판매 대수를 450만대로 예측했지만 지난달 판매가 급증하면서 올해 예상치를 상향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전 세계 전기차 판매 대수는 324만대로 2019년(227만대)보다 43% 증가했다. 국가별 판매 대수에선 중국이 134만대로 전체의 41%를 차지했고, 독일(39만대)·미국(32만대)·프랑스(19만대)·영국(18만대)이 뒤를 이었다. 독일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2위 시장에 올라선 게 특징이다. 유럽의 전기차 판매 급증 현상은 각국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겪은 소비자가 친환경 차에 대한 구매를 늘린 것이 요인이다. 한국은 5만2000대로 시장 규모에선 10위권을 유지했다.

중앙일보

EV볼륨즈 집계, 2020 전기차 판매 데이터. 사진 EV볼륨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기차 제조사별로는 테슬라가 49만대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폴크스바겐(42만대)·GM(23만대)·르노닛산 얼라이언스(22만대)에 이어 현대차(22만대)가 5위를 차지했다. GM의 판매 수치는 중국 합작사인 상하이지엠우링(SGMW)의 우링미니(약 8만대) 판매분이 포함된 수치다. 또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를 뺀 폴크스바겐의 순수 전기차(BEV) 판매는 23만대로 PHEV 물량을 뺀 현대·기아(약 18만대)와 격차는 크지 않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3위권'으로 보고 있다.

또 현대차 유럽법인에서 생산한 코나 일렉트릭은 볼보 폴리스타2, 테슬라 모델3(중국 생산)·모델Y(미국 생산) 등과 함께 지난해 신차 중 '가장 주목할만한 차'에 이름을 올렸다. 체코 공장에서 생산하는 코나 일렉트릭엔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들어간다.

중앙일보

EV볼륨즈 집계, 2020 전기차 판매 데이터. 사진 EV볼륨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기차에 들어가는 이차전지 배터리 공급량에서 한국 3사(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이노베이션)의 약진도 두드러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테슬라 등 전 세계 완성차업체에 34.5GWh(기가와트시)를 공급했다. 전기차 약 70만대(1대 50kWh 기준)를 만들 수 있는 용량이다. 이어 중국 CATL(32GWh), 일본 파나소닉(29GWh) 등의 순이다.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은 각각 4.8GWh, 1.7GWh를 공급해 글로벌 순위 5·6위에 올랐다.

LG에너지솔루션의 지난해 배터리 공급량은 2019년(12.4GWh)보다 2배 급증했다. EV볼륨즈는 지난해 LG에너지솔루션이 다임러그룹(메르세데스-벤츠)을 비롯해 FCA·포드·볼보·르노·테슬라·폴크스바겐 등 글로벌 주요 완성차업체로 공급선을 늘린 게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전망도 밝다. GM과 조인트벤처(JV)로 설립한 미국법인 얼티엄 셀즈에서 올해 말부터 '얼티엄'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도 상반기에 출시 예정인 현대차 아이오닉5 등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현대·기아는 올해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통한 전기차를 잇달아 선보일 예정이다. 업계는 SK이노베이션이 올해 글로벌 '빅5'에 들어갈 것으로 관측했다.

중앙일보

EV볼륨즈 집계, 2020 전기차 판매 데이터. 사진 EV볼륨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지금 전기차 시장은 7000만대(전 세계 차 판매량) 중 3~4%에 불과하지만, 초기 국면에서 실적은 고무적"이라며 "특히 전기차 배터리의 경우 수주한 물량이 더 많다는 점에서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내연기관차 경쟁에서 한국은 후발주자였지만, 전기차에선 이보다 월등히 나아질 것"이라며 "2025년까지 이어질 전기차 전면전을 앞두고 좋은 흐름"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