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0955 0232021012165640955 06 0601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58220000 related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SNS 중독'에 별거…"제주도에 집 마련"(라디오스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여에스더가 남편 홍혜걸과의 근황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은 '다 홀로 집에'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여에스더는 이봉원에 대해 "제 남편 홍혜걸과 많이 닮았다. 홍혜걸도 툭하면 새로운 사업을 하는데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SNS 중독인 남편 홍혜걸에게 이혼을 선언한 것에 대해 "사실 이혼할 마음은 없었지만 별거할 마음은 있었다"면서 "남편이 회사에서 별명이 폭탄이다"라고 폭로했다.


여에스더는 "제가 직원들에게 너무 미안하다. 회사에서 이미 해임됐다. 보직 대기 발령했다가 해임됐다"며 "남편이 술, SNS를 너무 좋아한다. 둘을 끊게 하는 게 너무 미안했다. 그래서 강아지 겨울이와 제주도에 집을 만들어줬다"고 밝혔다.


출연진이 "유배생활 아니냐"며 놀라자, 여에스더는 "(남편이) 내려간 지 한 달 반밖에 안 됐다"면서 "3주간 같이 있다가 왔다. 주기적으로 관리하려 한다. 폭탄을 그냥 던지면 위험하다. 폭탄을 끌어안고 제주도에서 터지지 않게 해두고 왔다"고 전했다.


또 방송에서 여에스더는 서울대 동문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의 인연을 공개하며 정 청장에게 응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홍혜걸과 여에스더 부부는 서울대학교 동문으로 2살의 나이 차이가 난다.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2명을 자녀로 두고 있다. 여에스더는 의사 출신 사업가이며, 홍혜걸은 의학전문 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