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09405 0182021011965609405 08 0801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1051593000

'단칸방 성공신화' 김범수 의장…친척 14명에게 1450억 나눠줘

글자크기
매일경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사진)이 아내와 자녀를 포함한 친인척에게 카카오 주식 33만주를 증여했다. 현재 주가로 환산하면 총 1452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카카오는 19일 김 의장이 자사 주식 33만주를 친인척에게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아내 형미선 씨와 두 자녀 김상빈, 김예빈 씨가 각각 6만주씩 받았다. 이날 카카오 종가는 44만원으로, 6만주는 264억원에 달한다.

김 의장은 이 밖에 김행자(2만5000주) 김명희(2만800주) 김대환(4200주) 김화영(1만5000주) 장윤정(5415주) 김예림(4585주) 김은정(1만5900주) 김건태(4550주) 김유태(4550주) 형미숙(1만9000주) 박효빈(6000주)씨 등 친인척에게도 각각 주식을 증여했다. 가족과 친인척에게 증여된 주식의 현재 가치는 1452억원 규모다.

이번 증여로 김 의장이 소유한 카카오 지분은 1250만631주에서 1217만631주로 줄었다. 지분율도 14.20%에서 13.74%로 감소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김범수 의장 개인 건으로 회사 차원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그 외에도 수차례 사회적 기여를 목적으로 카카오 지분을 기부해왔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약 1만1000주를 기부한 데 이어 지난해 8월에는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830주를 기부했다. 또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젊은 세대의 교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재단 '아쇼카 한국'에 1만주씩, 총 3만주를 기부했다. 2016년 청년 일자리 마련을 위해 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에도 3만주를 기부했다.

2019년부터는 김 의장의 개인 투자회사 케이큐브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는 카카오 주식도 기부하고 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2019년 11월 아쇼카 한국과 기부약정서를 체결하고, 카카오 주식 총 2만주를 올해까지 나눠 기부하기로 했다. 당시 1만주를 증여했고, 이날 나머지 1만주를 전달했다고 공시했다.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