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73250 0142021011865573250 04 0401001 6.2.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0949163000

이란, 밀린 유엔 회비 "한국에 묶인 돈으로 내겠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지난 4일(현지시간) 페르시아만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되는 화물선 '한국케미'호.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유엔 회비를 못 내 투표권 박탈 위기에 몰린 이란 정부가 한국에 묶인 석유 수출 자금으로 회비를 내겠다고 제안했다.

17일(현지시간) 이란 관영 IRNA통신 등에 따르면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유엔 투표권 박탈 문제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란은 미국의 금융 제재에도 제한적이지만 안전한 경로를 통해 유엔에 연회비를 내왔다"며 "이란이 최근 제안한 지불 방법은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산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이란 중앙은행의 승인, 협상, 협력을 통해 아직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하티브자데는 "이란은 미국의 악의와 국제무대에서 이란 자산의 오용을 이유로 유엔이 자금 이전의 중재자로 미국 은행을 사용하지 않거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자금 이전의 안전을 보장해줄 것을 요구한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 은행들은 미 정부의 경제 제재에 따라 이란 자산을 의무적으로 동결해야 한다.

앞서 안토니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최근 유엔총회 순회 의장국에 보낸 서한에서 이란과 리비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남수단, 콩고, 니제르 등 10개국의 대(對)유엔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며 해당 국가의 투표권 일시 박탈을 요청했다. 이란은 유엔에 1625만1298달러(약 180억원)의 빚을 지고 있다.

과거 한국과 이란은 2010년 미국 정부의 승인 아래 원화결제계좌로 상계 방식의 교역을 진행했다. 이란에서 원유와 초경질유(가스콘덴세이트)를 수입한 한국 정유·석유화학 회사가 국내 은행 2곳에 개설된 이란 중앙은행 계좌에 수입 대금을 입금하면, 이란에 물건을 수출하는 한국 기업들이 해당 계좌에서 대금을 받아가는 형식이다.

국내 은행 2곳은 2019년 9월 미국 정부가 이란 중앙은행을 특별지정제재대상(SDN)에서 국제테러지원조직(SDGT)으로 제재 수준을 올리면서 해당 계좌 운용을 중단했다. 한국에 묶인 이란 자금은 70억달러(약 7조7308억원) 규모다. 이달 한국 화물선을 나포한 이란 정부는 한국 정부와 협상에서 동결 자금 반환을 요구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