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68210 0232021011865568210 01 0102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610940165000

文대통령 "박원순 사건 피해사실 안타까워…與공천은 당원 뜻 존중"

글자크기

2021년 신년 기자회견

아시아경제

18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생중계를 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문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의 피해사실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고, 이후에 여러 논란의 과정에서 이른바 '2차 피해' 상황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이뤄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박 전 시장이 왜 그런 행동을 했으며 왜 그런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도 안타깝게 생각하는 바"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월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를 공천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민주당과 당원들의 선택에 대해 존중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과거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당 대표를 맡았던 시절, 정치혁신의 일환으로 당 소속 단체장의 귀책사유로 궐위돼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경우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규정을 만들었다. 그러나 최근 민주당이 이를 번복하고 당헌을 개정, 다가오는 서울·부산시 단체장 재보궐 선거에서 공천하기로 했다.


여기에 차기 서울시장 출마가 유력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후보등록을 위해 사퇴할 경우 문 대통령이 사실상 후보 공천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란 해석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내가 대표시절 만들어진 당헌이라고 해서 신성시될 순 없다"며 "헌법도 국민의 뜻에 의해 개정되듯, 당헌도 고정불변일 수 없다"고 원론적 설명으로 답을 대신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