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57729 1082021011865557729 06 0602001 6.2.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927400000 related

민호 "서울대 출신 친형 반만 따라가라고…부럽지만 짜증나기도" (미우새)[엑's 리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샤이니 민호가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친형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민호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민호는 "제일 하고 싶었던 것이 방송국을 오고 싶었다. 오랜만에 방송국에 오는데 너무 설레더라"라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MC 서장훈은 "민호가 SM의 열정 3대장이다. 유노윤호, 시원, 민호. 근데 열정이 친형 때문이라고 하던데"라고 운을 뗐다.

이에 민호는 "제 승부욕의 근원지는 형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인정하며 "형과 2살 차이가 나는데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고 학창시절에 인기도 저보다 훨씬 많았다. 제가 봤을 때 저보다 잘생겼다"라고 얘기했다.

이후 민호 친형의 사진이 공개됐고, MC들과 어머니들 모두 민호와 닮은 형의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호는 "진짜 인기가 많을 스타일이다. 엄마가 항상 '형의 반만 따라가라'고 했다. 저는 전교 10등 근처도 못 갔는데, 형은 잘하니까 부러운데 한편으로 짜증이 났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동엽은 "민호 친형이 서울대학교에서 체육교육학을 전공했다더라"고 말했고, 민호는 "저는 중학생 때 빼빼로데이나 밸런타인데이가 되면 선물을 한 두 개 받고서도 엄청 뿌듯했는데 형은 한 보따리를 싸왔었다. 그것도 부러웠다"고 얘기했다.

또 서장훈은 민호에게 "아버지가 국가대표 축구 선수 출신인 최윤겸 축구 감독이다. 근데 최윤겸 감독님이 '나는 0점짜리 아빠다'라고 하셨다던데"라고 물었고, 민호는 "아버지가 선수 시절 끝나자마자 지도자의 길을 가셨다. 그러다 보니 어머니와 저희 형제를 보는 시간이 1년에 동계훈련 직전 밖에 없었다. 그래서 그렇게 말하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호는 "전 제가 달리기도 빠르고 하니까 당연히 축구선수가 돼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아버지는 '죽어도 안된다'고 하셨다. 그 길이 너무 힘들다 보니 아들이 같은 길을 택하길 원하지 않으셨던 것이다"라고 얘기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