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53799 0362021011765553799 08 0801001 6.2.4-RELEASE 36 한국일보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10884800000

갤럭시S21 써보니… '급 나누기' 아쉽지만 가성비는 점수 줄만

글자크기
후면과 카메라 이어주는 매끈한 디자인 채택
야경·고배율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 가능
'급 나누기'는 아쉽지만, 일반 모델도 성능은 무난
한국일보

갤럭시S21시리즈는 몸체와 후면 카메라 등이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주는 새 디자인을 적용했다. 갤럭시S21 울트라(왼쪽)와 갤럭시S21의 모습. 안하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잘 빠졌다."

한 손으로 쥐었을 때 전해진 그립감은 기대치에 부합했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S21'에 대한 첫 느낌이다. 무엇보다 디자인 측면에서 제기됐던 이전 스마트폰의 문제점이 사라지면서 만족감은 더해졌다. 스마트폰의 후면에 튀어 나온 상태로 배치된 큼직한 카메라가 그동안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하지만 이번 갤럭시S21에선 이런 단점이 사라졌다. 몸체와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지면서 일체감이 전해진 것. 카메라 부분과 후면 디자인을 다르게 배치한 점도 잘 어울렸다. 다만 총 4개의 고성능 카메라가 부착된 갤럭시S21울트라는 여전히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디자인)가 상당해 별도의 케이스가 필요한 듯 했다.

갤럭시S21의 자랑은 역시 고성능으로 무장한 카메라였다. 하드웨어 성능 뿐 아니라 소프트웨어까지 개선됐다. 특히 고배율 촬영 환경에선 자동으로 손떨림 방지를 해주는 '줌락' 기능이 눈에 띄었다.
한국일보

갤럭시S21에서는 화면을 20배 이상 확대하면 자동으로 '줌락' 기능이 구현된다. 안하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S21에선 화면을 20배 이상 확대하면 "화면을 누르면 흔들림을 줄일 수 있어요"라는 안내 메시지와 함께 자동으로 '줌락' 기능이 구현된다. 흔들리는 화면이 안정되면서 깨끗한 사진을 찍는데 적합했다. 야간 상황에서도 30~50배를 당겨 찍어도 기대 이상 선명한 결과물을 보여줬다.
한국일보

갤럭시S21은 야간 상황에서도 30배, 50배를 당겨 찍어도 기대 이상의 결과물을 보여줬다. 왼쪽부터 기본, 30배, 50배 줌으로 촬영한 사진. 안하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 추가된 '디렉터스 뷰' 기능의 경우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익숙한 MZ(밀레니얼+Z세대)세대에게 적합한 듯 했다. 한 화면에서 망원·광각·초광각 카메라의 다양한 앵글을 볼 수 있어 '먹방', '일상 브이로그' 등 1인 미디어를 촬영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테스트 버전으로 추가된 '개체 지우기' 기능은 인공지능(AI)을 통해 사진 속 특정 사물이나 사람을 지울 수 있다. 포토샵 등 별도의 사후보정 없이 원치 않은 개체를 지울 수 있고, 개체를 지운 자리엔 주변 배경과 어울리는 이미지가 자동으로 들어간다. 아직까진 뿌옇게 보이거나 테두리에 노이즈가 보이는 등 다소 부자연스럽지만 향후 기능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갤럭시S21 시리즈의 '급 나누기'는 다소 아쉽다. 삼성전자는 기본 모델에서는 평평한 디스플레이를 쓴 반면 울트라에서는 엣지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또 기본 모델에서는 제품 후면을 플라스틱으로 덮었지만 울트라에는 강화유리를 적용했다. 특히 울트라는 갤럭시노트 시리즈에만 적용됐던 'S펜' 기능을 지원한다.
한국일보

갤럭시S21 울트라는 갤럭시노트 시리즈에만 적용됐던 'S펜' 기능을 지원한다. 다만 제품 내 S펜을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은 없으며, S펜도 별도 구매해야 한다. 안하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돼 온 충전기 어댑터가 빠진 부분도 소비자 입장에선 서운하다. 여기에 기본 저장공간이 256기가바이트(GB)로 늘어나긴 했지만, SD카드 슬롯이 갤럭시S21에서 제외되면서 대용량 스마트폰을 원하는 소비자는 별도의 유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밖에 없게 된 점은 아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측면에선 이전 제품에 비해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갤럭시S21 일반 모델은 전작보다 25만원 가량 저렴한 99만9,000원에 책정됐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