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5400 0182021011765545400 08 0803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43939000

고민되는 LTE vs 5G 요금제…`1만원`이라도 더 아끼려면?

글자크기
매일경제

통신사 관련 스케치.휴대폰 대리점 죽전인근.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동통신 3사가 3만~4만원대의 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했다. 그간 품질에 비해 요금제가 너무 비싸게 책정됐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했다.

5G 요금제가 LTE 요금제 수준까지 내려간데다 이젠 5G와 LTE 요금제를 넘나드는 것도 전에 비해 자유로워졌다. 그만큼 자신에게 어떤 요금제를 택하는 것이 더 유리할지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데이터를 많이 쓰는 가입자는 5G 요금제를, 데이터 사용량이 거의 없고 조금이라도 통신비를 아끼고 싶은 가입자는 LTE 요금제를 사용하는 게 좋다. LTE 최저 요금제가 3만3000원인 점을 고려하면 여전히 비싸지만 제공되는 데이터량은 5G가 훨씬 많아서다.

◆데이터 많이 쓴다면 5G 요금제가 유리

저가 요금제 기준으로 단순 비교해보자. 5G 최저 요금제와 LTE 3만~4만원대 요금제는 데이터 제공량부터 확연히 차이난다.

LTE 3만원대 요금제는 1.4~1.5GB의 데이터를, 4만~5만원대 요금제는 3~4GB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하지만 5G 최저 요금제 3만~4만원대는 데이터가 5~9GB다. 1만원 차이로 2배 가까운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이다. 더불어 LTE 최저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를 사용하면 추가 요금이 발생하지만, 5G 요금제는 제한된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비슷한 가격대지만 제공되는 데이터량이 훨씬 많아지면서 이제 더이상 5G 스마트폰을 사서 LTE에 가입할 이유가 크게 사라졌다.

다만 평소 주로 와이파이를 이용해 데이터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은 LTE 3만원대 요금제에 가입해 매달 1만원라도 절약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통신사와 요금제 구간에 따라 5G·LTE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량이 천차만별이라, 자신의 사용 패턴에 맞는 요금제를 가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현재 5G 인프라가 전국적으로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만큼, 5G가 잘 터지지 않는 지역 가입자들은 5G보다 LTE를 가입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요금제의 경우 가격대별 구간이 세부적으로 나눠져 있지 않아, 사용자에 따라 애매한 구간이 존재한다"며 "5G와 LTE 요금제를 동시에 놓고 자신에게 맞는 요금제를 선택하는 것이 현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4만원대 5G 중저가 요금제 시대 개막

기존 월 5만5000원이 최저가였던 5G 요금제. 최근엔 기존보다 1만~2만원 저렴한 저가요금제가 하나둘 나오고 있다.

지난해 10월 KT는 업계 최초로 월 4만5000원의 5G 요금제를 선보였다. 기본 5GB 데이터를 제공하며 소진 시 400Kbps 속도로 이용할 수 있다. 이어 지난 11일에는 LG유플러스가 월 4만7000원의 5G 요금제를 출시하며 저가요금제 출시에 동참했다. SK텔레콤도 지난 15일 월 3만8000원의 5G 요금제를 선보였다. 다만 이 요금제는 '온라인 전용 요금제'로 온라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가입할 수 있다. 단점이라면 온라인 전용 요금제는 가족결합할인과 멤버십 혜택에서 제외된다는 것이다.

기존에 가족들과 결합할인으로 묶여 있다면 이를 포기하거나 기존 요금제를 그대로 써야한다. 또 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도 못 받는다. 통신사를 통해 스마트폰을 사면 약정을 맺더라도 이 같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었는데 온라인 전용 요금제로 가입하면 이 같은 장점은 완전히 사라진다.

예를 들어 선택약정할인(요금제에서 25% 할인)으로 5만5000원 요금제에 가입하면 매달 1만3750원씩 할인된다. 2년 약정이면 24개월간 총 33만원의 할인을 받게되는 셈이다.

약정할인은 못 받는 만큼 SK텔레콤 신규요금제는 월 3말8000원을 고스란히 내야한다. 반대로 약정할인이 되는 KT와 LG유플러스 4만원대 요금제는 25% 할인된 3만3750원, 3만5250원을 각각 내면된다.

물론 온라인 전용 요금제의 장점도 있다. 약정을 맺지 않는 만큼 노예계약에 묶이고 싶지 않은 5G 신규 가입자나 자급제폰 고객에게는 이 요금제가 적합할 수 있다.

타사보다 제공하는 데이터도 훨씬 많아 저렴한 요금제에 비교적 많은 데이터가 필요한 사용자는 이 요금제가 적합하다.

5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LTE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다. 이통3사는 지난해 8월부터 5G 자급제 스마트폰은 LTE요금제에 가입할 수 있도록 정책을 변경했다.

기존에 5G 요금제를 사용하던 사람이 LTE 요금제에 가입하고 싶다면 '유심칩 변경'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우회적인 방법이긴 하나 5G 폰에 있는 유심을 LTE 폰에 꽂아 LTE 요금제로 변경한 다음, 다시 유심을 5G 폰으로 옮기는 식이다. 이를 위해선 LTE 공기계가 있어야 한다. 다만 공시지원금을 받은 경우 6개월 이내 요금제를 변경하면 위약금이 발생되니 유의해야 한다.

매일경제

이통3사 주요 5G 요금제와 LTE 요금제. 빨간 박스는 최근 새로 출시된 중저가 5G 요금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