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4132 0032021011765544132 01 01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10831100000

'총리 징크스' 스멀스멀…이낙연, 지지율 반등 급선무

글자크기

대표 된 뒤 지지율 하락세…"본선 경쟁력 입증할 것"

현직 총리인 정세균도 주목…저조한 지지율 극복이 과제

연합뉴스

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최장수 국무총리 기록을 세우며 화려하게 여의도에 복귀한 지 1년 만에 최대 난관에 봉착했다.

이 대표는 이해찬 전 대표와 함께 4·15 총선 승리를 이끈 뒤 압도적인 대세론 속에 지난해 8월 당 대표에 취임, 중앙 정치 전면에 섰다.

총리 시절 '사이다 발언' 등으로 호평을 받으며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질주한 이 대표는 지난해 8월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첫 역전을 당하며 양강 구도를 허용한 뒤 최근들어선 상당한 격차로 이 지사에게 밀리고 있다.

일부에서는 총리 출신은 대권 도전에 성공하지 못한다는 '총리 징크스'가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김종필 전 총리는 박정희, 김대중 정부에서 권력의 정점에 있었지만 결국 '영원한 2인자'로 생을 마감했고, 판사 출신인 이회창 전 총리는 '대쪽' 이미지로 유력 주자로 부상했으나 세 차례의 도전에도 대권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관료 출신인 고건 전 총리나 교수 출신인 정운찬 전 총리도 2인자의 한계를 넘지 못했다. 야권의 유력 주자였던 미래통합당 황교안 전 대표도 총선 참패와 함께 차기 대권 레이스에서 사실상 탈락했다.

안정적인 관리형 이미지가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기대하는 강하고 개성적인 모습과 거리가 있다는 것이 총리 출신의 한계점으로 꼽힌다.

연합뉴스

정부청사 떠나는 이낙연 전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해 1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장관들의 배웅을 받으며 청사를 나오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대표 지지율은 한국갤럽 기준 지난해 6월 28%에서 이달 10%까지 떨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과 함께 하락하다가 연초 사면론 제기가 직격탄으로 돌아온 형국이다.

장점으로 꼽혔던 합리적이고 균형감 있는 중도실용 이미지도 진보 진영이 원하는 개혁과 대야 강공을 도모하는 과정에서 상당히 퇴색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때 이 대표가 먼저 '윤석열 국정조사'를 언급한 것이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17일 "이 대표가 총리로서 인기 있었던 이유는 '관리자'로서 역할을 잘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당 대표는 '돌파하며 힘을 만들어나가야 하는 사람'인데 모드 전환이 제대로 안 됐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50여 일 남은 임기 동안 이익공유제, 신복지체계 등 '이낙연표 정책 브랜드'를 구축하며 반전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4월 재보선에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이 대표 측은 "사면론에 실망한 여론을 수습하며 본선 경쟁력을 입증해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존재감 부각에 나선 정세균 총리도 '총리 징크스'를 극복할지 주목된다.

성공한 기업인 출신이라는 것이 차별점이지만, 일단 3% 정도에 머무르는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것이 과제다.

한 다선 의원은 "이번 대선은 확실한 대세가 없고 전직 총리 2명 모두 경선에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이 지사가 강세이긴 하지만 비토 그룹도 무시할 수 없어 앞으로 구도가 어떻게 흘러갈지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