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485918 0242021011465485918 08 08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0556230000

"반도체 리더십 잃었다"…인텔, 경질성 CEO 교체

글자크기

밥 스완 인텔 CEO, 내달 15일부로 사임

인텔, 새 CEO에 기술통 팻 겔싱어 영입

삼성, AMD 등에 점차 주도권 밀린 인텔

CEO 교체에 주가 급등…VM웨어는 급락

이데일리

밥 스완 인텔 최고경영자(CEO). (사진=인텔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을 대표하는 반도체업체 인텔이 최고경영자(CEO)를 교체한다. 경쟁사인 삼성전자(005930), AMD 등에 업계 주도권을 점차 내주고 있는데 따른 경질성 인사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인텔은 현 밥 스완 CEO가 다음달 15일부로 사임한다고 밝혔다. 인텔은 새 CEO 자리에 클라우드컴퓨팅업체 VM웨어 CEO를 맡고 있는 팻 겔싱어를 영입한다. 겔싱어는 이전에 인텔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으로 일했던 기술통이다.

스완 CEO는 2016년부터 인텔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았고, 2018년 임시 CEO직을 7개월간 역임한 이후 2019년 1월 CEO에 올랐다. 인텔에 합류하기 전 HP 엔터프라이즈 서비스, 이베이 등에서 CFO를 맡았던 재무통이다.

다만 그가 재임하는 동안 인텔은 경쟁사들로부터 타격을 받아 왔다고 CNBC는 전했다. 삼성전자, AMD, TSMC 등에 점유율을 내주면서 ‘반도체 왕국’ 명성이 약화했다는 것이다. CNBC는 지난해 인텔의 칩 개발이 지연되면서 애플이 인텔과 15년 협력 관계를 깨고 맥 PC에 자체 개발한 칩을 쓰겠다고 발표한 사례도 소개했다. 이번 인사는 사실상 문책성이라는 평가다.

투자자들의 불만 역시 커졌다. 헤지펀드 써드포인트는 지난달 인텔 이사회에 “인텔은 제조업 리더십을 상실했다”며 대책을 요구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써드포인트가 보유한 인텔 지분 규모는 약 10억달러다.

인텔은 최근 자사의 핵심 반도체 칩을 삼성전자 혹은 TSMC로부터 위탁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 받았다. 블룸버그는 관련 내용이 2주 안에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차기 CEO로 내정된 겔싱어는 기술 전문가다. 인텔에서 CTO를 역임하며 수석부사장 직위까지 올랐다. 인텔을 떠난 후 2012년부터 VM웨어를 이끌어 왔다.

이날 CEO 교체 소식에 인텔 주가는 급등하고 있다. 오전 11시28분 현재 인텔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7.75% 오른 주당 57.3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반면 현 CEO인 겔싱어가 자리를 비우는 VM웨어의 주가는 6.72% 폭락한 주당 133.30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