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485815 1112021011465485815 08 0802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0552074000

[CES 2021] MS "AI가 기본권 침해... 인류가 통제해야"

글자크기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1’에서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한 기업의 책임을 역설했다.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한 AI 챗봇 ‘이루다’가 사회적 약자 혐오·개인정보 유출 등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은 기술 발전에 따른 사회적 의무를 강조하는 모습이다.

서울경제

13일(한국 시간) 브래드 스미스(Brad Smith)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법률책임자(CLO·사장)은 CES 2021 기조연설(키노트) 무대에 올라 ‘경제·사회적 도움을 주는 동시에 기본권을 훼손할 수 있는 기술의 이중성’에 관해 발표했다. 그는 “AI가 모든 걸 약속하는 듯하지만 우리는 새 가드레일을 만들어야 한다”며 “인류가 기술이라는 무기를 통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미스 사장은 기술이 도구이자 무기라는 양면성을 지니고 있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안면인식은 실종된 아이를 찾아낼 수 있고, 노트북 잠금도 해제해줄 수 있는 편리한 기술이지만 개인의 기본권을 침해할 수 있다”며 “머신러닝은 편견과 차별을 학습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스미스 사장은 기술이 가진 위험성의 주요 사례로 지난달 불거진 ‘솔라윈즈 해킹 사건’을 언급했다. 솔라윈즈 사태는 IT 장비 솔루션 업체인 솔라윈즈 네트워크 관리 도구를 통해 이뤄진 해킹 사건이다. 미국 정부 기관은 물론 주요 IT 기업들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 정부는 러시아 해커 집단을 주범으로 추정 중이다.

스미스 사장은 “솔라윈즈 사태는 우리가 보호할 책임이 있는 기술 공급망에 대한 무차별적 대규모 공격이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심각한 펜더믹을 겪고 있는 동안 해커들은 이를 사이버 공격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대면화를 틈타 보안 취약점이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어 그는 보안·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IT 기업이 가져야 할 책임에 관해 역설했다. 스미스 사장은 “뉴스는 IT 산업의 혁신을 말하지만 사람들은 기술과 우리(IT 기업인)의 영혼을 함께 바라본다”며 “우리가 만들 수 있는 잠재적인 위험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스미스 사장은 “기술에는 양심이 없다”는 케네디 미국 전 대통령의 격언을 인용하며 “IT 기술인이 양심을 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CES뿐 아니라 향후 몇 년 간 이 문제를 고민해야 한다”며 “IT 업계가 유대감을 갖고 앞으로의 길에 관해 고민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스미스 사장은 1993년 MS에 입사했다. 2015년부터는 법무 최고책임자로 MS의 사회적 공헌 활동을 총괄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6월 “MS는 인권에 기반을 두고 기술을 통제할 국가적 법률이 시행될 때까지 미국 경찰에 얼굴인식 기술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윤민혁기자 beherenow@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