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485812 0672021011465485812 08 0801001 6.2.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552005000

이루다 개발사 첫 사과문…"성실히 조사 임할 것…데이터 노출 사과"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 인공지능(AI) 챗봇 서비스 이루다의 개발사 스캐터랩이 개인정보 유출과 혐오표현 논란이 불거진지 5일만에 처음으로 사과문을 냈다.

스캐터랩은 13일 사과문을 통해 “스캐터랩은 이번 사안에 대하여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이 자리를 빌어 그동안 저희의 서비스를 이용해 주신 모든 이용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스캐터랩은 “논란이 되는 모든 사항에 대하여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내에서도 철저히 조사하는 한편,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상시개인정보보호체계를 구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강화된 보안 교육을 실시하는 등의 자체적인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앞으로는 스캐터랩의 서비스 운영 원칙이 발전해나가는 인공지능 윤리에 관한 사회적 합의에 보다 부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가다듬어, 인공지능을 연구하는 다른 기업들의 모범이 될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연애의 과학 데이터의 개인정보처리와 관련한 부분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및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스캐터랩측은 해당 관계 기관의 요청에 따라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스캐터랩은 이루다 관련 개발 기록을 오픈소스 공유 플랫폼 ‘깃허브’에 공유할 때 일부 익명화를 하지 않은 사실을 인정했다.

스캐터랩은 “기본적으로 대화 중 실명은 “<NAME>”, 숫자는 “<NUM>”으로 자동화 비식별 처리를 했으나 기계적인 필터링 과정에서도 미처 걸러지지 못한 부분이 일부 존재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한국어 자연어처리(NLP)와 관련된 기술 개발 및 공유를 위한 것이었으나 데이터 관리에 더 신중하지 못했고, 일부 민감할 수 있는 정보가 포함된 대화 패턴이 노출된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스캐터랩은 이루다 개발 과정에서 자사의 연애 분석 앱 ‘연애의 과학’으로 이용자들의 카카오톡 데이터를 수집했는데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스캐터랩은 연애의 과학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따라, 자사의 ‘신규 서비스’로서 이루다 서비스 개발을 위해 동의받은 범위 내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으며 수집한 데이터는 비식별화 조치를 한 뒤 AI 알고리즘 훈련 등을 위하여 제한적인 용도로만 활용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용자들 중 AI 학습에 데이터가 활용되기를 원하지 않는 분들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DB 삭제를 비롯해 앞으로 이루다 DB에 활용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내 대화방에서 수집된 카카오톡 대화를 직원끼리 돌려봤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진상을 신속히 조사하고, 만에 하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는 경우에는 직위 고하를 불문하고 관련자들에게 엄중히 책임을 묻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스캐터랩은 “해당 이슈를 인지함과 동시에 사내에서 자발적으로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되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위원회에서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스캐터랩 전 팀원이 참여하고 있는 카카오톡의 대화의 조사가 완료 단계에 있으며, 당해년도 카카오 단체대화방에서는 해당 내용이 없음을 확인했다. 또 다른 사내 메신저 채널인 슬랙에 대해서는 다수의 대화 채널이 있는 관계로, 현재 계속해서 조사를 진행중인 상태로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조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