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485535 0912021011465485535 06 0601001 6.2.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550002000 related

[TF확대경] 문정원-이휘재·안상태, '층간 소음' 논란…온라인도 '시끌'

글자크기
더팩트

이휘재 문정원 부부, 개그맨 안상태(왼쪽부터)가 층간 소음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들의 이웃은 온라인에 폭로 글을 올렸고 누리꾼들 역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이은 이웃 폭로로 구설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방송인 이휘재 문정원 부부, 개그맨 안상태가 연이어 층간 소음 논란에 휘말렸다.

13일 이휘재 문정원 부부와 안상태는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이들의 이웃이 온라인을 통해 층간 소음 문제를 폭로했기 때문이다. 세 사람은 이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와 커뮤니티에 계속해 언급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먼저 구설에 오른 것은 이휘재 문정원 부부다. 두 사람의 이웃이라고 밝힌 A씨는 11일 올라온 문정원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게시물에 "아랫집인데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할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해라"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냐.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나도 임신 초기라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긴다. 시정 좀 부탁드린다"고 항의했다.

더팩트

문정원은 2차 사과문을 통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문정원은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없다"며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다.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거 같아 속상하다"고 답글을 남겼다.

하지만 문정원의 대처는 진심어린 사과가 아닌 변명이라는 누리꾼들의 쓴소리가 이어졌다. 여기에 과거 아이들이 집에서 공놀이를 하는 사진을 업로드한 것도 재조명됐다. 논란이 계속되자 문정원은 이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후 그는 사과문을 업로드하며 사태 진압에 나섰다.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했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며 "다시 한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문정원 이휘재 부부가 SNS라면 안상태는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로 항의를 받았다. 12일 늦은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더팩트

안상태의 이웃은 "직접 사과는 없었다"며 불편한 심기를 재차 내비쳤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쓴이는 "A씨의 집에서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A씨가 이사를 간다고 한 지 5개월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거주 중이라고 호소했다. 특히 항의하러 간 A씨로부터 '그럼 애를 묶어놓냐'는 말을 들었다는 내용은 누리꾼들의 큰 분노를 사기도 했다.

글쓴이가 층간 소음을 폭로한 A씨는 개그맨 안상태로 밝혀졌다. 그는 13일 복수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이가 뛴 게 맞으니 죄송스러운 마음이 크다. 아래층이 없는 1층이나 필로티 구조의 집으로 이사하기 위해 알아보고 있다" "코로나19로 모두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인데 오해는 풀어주셨으면 좋겠다"고 해명했다.

안상태의 해명에도 글쓴이는 분노를 거두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게시물에 "아직 사과는 없다"며 "기분이 영 좋지 않다. 사과부터 하는 게 우선 아니냐. 정말 어디까지 가실 거냐"는 내용을 추가했다.

연이은 스타들의 층간 소음 가해자 지목에 온라인은 분노로 들끓었다. "당신 자식들이 뛰면 아래층은 지옥이야 이 양반들아"(wlwh****), "서로 위 아래층 번갈아 가면서 살면 되겠네"(beak****)와 같은 원색적인 비난을 비롯해 "다 사과하는 모양새만 갖췄을 뿐 진정성이 안 느껴지네요."(sena****) "사과한다며 왜 이렇게 변명만 많아"(snoo***) 등 이들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tissue_hoon@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