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466918 0092021011365466918 03 03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503200000

1000대 기업 매출 1500조 돌파…삼성전자 19년째 매출 1위

글자크기

CXO연구소, 1996~2019년 24년간 국내 1000대 상장사 매출 분석

2018년 1000대 기업 매출 1537조 달성…1400조 매출 벽 깨져

매출 1조 클럽 2019년 209곳 最多…삼성전자, 2018년 매출 170조 달성

뉴시스

[서울=뉴시스] 1996~2019년 국내 1000대 기업 매출 변동 현황 (제공=한국CXO연구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국내 1000대 기업 매출이 지난 2018년 1500조원 대로 처음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9년에는 매출 1조 클럽에 가입된 기업은 209곳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고, 삼성전자는 2002년부터 19년 연속으로 국내 기업 중 매출 왕좌 자리를 지켜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1996~2019년 국내 1000대 기업 매출 외형'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996년 당시 국내 1000대 기업 매출 규모는 390조원이었으나 2008년에는 1196조원으로 첫 1000조원 시대를 열었다.

이후 2010년 1328조원, 2011년 1418조원으로 꾸준히 매출 증가세를 보이다가 2011년 이후 1000대 기업 매출 성장세는 다소 둔화되는 양상을 나타냈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 동안 1000대 기업 매출 외형은 1400조원대를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2017년 1492조원이던 매출은 이듬해인 2018년 1537조원을 기록하면서 국내 1000대 기업 매출이 처음으로 1500조원대로 진입했다. 매출 1500조원의 벽은 깨졌지만 매출 외형 성장세는 더딘 편이다. 2010년 이후로 매출 10% 이상 성장세를 보인 해는 단 한 번도 없었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2010년을 기점으로 국내 1000대 기업의 매출 성장은 점점 힘을 동력을 잃어가는 모양새가 뚜렷했다"며 "1980~90년대를 주름잡던 전통 산업만으로는 더 이상 한국 경제의 성장 동력을 지속화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매출 1조 클럽', 2019년 209곳 최다…'매출 10조 클럽'은 2017년 37곳 최다

1996년부터 2019년 사이 국내 1000대 기업 중 매출 1조원이 넘는 '매출 1조 클럽'에 가입된 숫자가 가장 많았던 해는 2019년으로 확인됐다. 당시 매출 1조 클럽에는 209곳이 포함됐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1996~2019년 국내 1000대 기업 중 매출 1조 및 10조 클럽 기업수 현황 (제공=한국CXO연구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년 대비 2019년에 매출 1조 클럽에 새로 가입한 기업 중에는 대웅제약, 종근당, 셀트리온헬스케어와 같은 제약 업종에서도 3곳이나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 에스엘, 파트론, 파워로직스 등도 매출 1조 클럽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2019년에 매출 1조 클럽 기업 숫자는 역대 최다였지만, 매출 10조원이 넘는 ‘매출 10조 클럽’ 기업 숫자는 지난 2017년에 37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후 2018년과 2019년 매출 10조 클럽은 각각 35곳, 32곳으로 지난 2017년 이후 감소세를 보였다.

GS건설(2018년 11.7조원→2019년 9.4조원), 대우건설(10.2조원→8조원), 롯데쇼핑(10.2조원→9.6조원), 롯데케미칼(10.1조원→9.1조원) 4곳은 2018년 10조 클럽에 들었지만 2019년에는 탈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메리츠증권은 2018년 8.2조원에서 2019년에 11.4조원으로 10조 클럽에 새로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19년째 국내 매출 1위…매출 200조 돌파 시기 초미의 관심

삼성전자는 지난 2002년 매출 최고 자리에 처음 등극한 이후 19년째 이를 수성하고 있다. (2020년에도 매출 1위 확실 전망)

1996년 당시만 해도 삼성전자는 매출 15조8745억원으로 삼성물산과 현대종합상사에 이어 매출 3위를 기록했다. 그러다 2002년에 매출 39조8131억원으로 삼성물산을 제치고 국내 매출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이때부터 국내 재계 1위 자리를 지켜온 삼성전자는 2010년 처음으로 매출 100조 시대로 접어들었다. 이후 2011년 120조원, 2012년 141조원, 2013년 158조원으로 매출 성장세를 이어나갔다. 2014년(137조원), 2015년(135조원), 2016년(133조원) 3년 동안은 2012년 이전 수준으로 뒷걸음질 치기도 했으나 2017년 161조원, 2018년 170조원으로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2018년 삼성전자가 올린 회사 외형은 같은 기간 1000대 기업 중 매출 300위부터 1000위까지 700곳을 합산한 것과 맞먹는 수준으로 파악됐다. 2018년 당시 연결 기준 매출은 243조원이었다. 2019년 매출은 154조원(연결 기준 230조원)으로 이전해보다 9.2% 감소했다. 2020년 매출은 2019년 때보다는 높지만 2018년 수준에는 다소 못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향후 삼성전자는 매출 200조원 시대를 어느 시기에 넘어설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1996~2019년 삼성전자 매출액 및 1000대 기업 중 삼성전자 매출 비중 현황 (제공=한국CXO연구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00대 기업 전체 매출 중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 10.9%, 2018년 11.1%, 2019년 10.3%로 최근 3년간 10% 이상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7~2019년 삼성전자를 포함한 매출 상위 10대 기업 비중은 2017년 30.8%, 2018년 31.5%, 2019년 30.3%로 30%를 넘었다. 국내 1000대 기업 중 매출 상위 10개 기업의 외형 덩치가 30%나 차지할 정도로 대기업 쏠림 현상이 강했다는 얘기다.

오일선 소장은 "향후 대한민국 경제 부흥의 新르네상스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과 연계한 고부가가치 산업들을 선도적으로 개척하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실현하려면 기업의 기술 개발 노력 못지않게 새로운 시대에 적합한 규제 정비 마련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 대상 1000대 기업은 상장사 기준이고, 매출은 금융감독원에 공시된 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이다.

☞공감언론 시스 dazzli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