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460561 0112021011365460561 04 04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10493779000

남편에 목줄 채워 기게 한 캐나다 여성…"내 개 산책시키는 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B 기자]
머니투데이

문제의 여성과 목줄이 채워진 남성이 산책하고 있다.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나다 퀘벡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증 대책으로 시행 중인 야간 통행금지 명령을 피하기 위해 남편의 목에 목줄을 채워 산책한 여성이 벌금형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퀘벡주 셔브룩에서 지난 9일 밤 한 여성이 동행하던 남성의 몸에 개줄을 메고 산책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현재 퀘벡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책으로 지난 9일부터 한 달간 매일 오후 8시부터 오전 5시까지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반려견을 데리고 나와 산책시키는 것은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부부는 이날 통행금지 시작 1시간 이후인 밤 9시 경 산책에 나섰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여성은 경찰관이 단속하자 정색하며 "내 개를 산책시키고 있다"고 답했다. 그녀는 "남편에게 목줄을 채운 것은 애완견을 산책시키는 것과 마찬가지며 따라서 규정에 어긋나는 게 없다"고 주장했다.

셔브룩 경찰 대변인에 따르면 당시 경속 경찰관은 "너무 당황스러워서 이 여성이 '우리를 시험하고 있다'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말했다.

문제의 여성은 이날 벌금으로 1546 캐나다달러(약 133만원)를 부과 받았다. 그러나 그녀는 자신에 관한 자유의 제한을 거부하면서 경찰관에게 "매일 밤 다시 거리로 나올 것"이라고 통보하기까지 했다.

현재 유튜브 등에서는 당시 여성이 남성에 목줄을 채워 눈길을 산책하고 있는 모습이 생중계된 듯한 영상이 공유되고 있다.

퀘벡주는 통행금지 실시 첫 주말인 9, 10일 이틀 동안 통금 위반과 관련해서 750건의 벌금을 부과했다.

김현지B 기자 localb1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