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6639 0252020120664636639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6919000

이광재 “추·윤 사태, 노무현 대통령은 뭐라 했을 것”

글자크기
원조 친노(親盧)로 꼽히는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이 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에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은 틀림없이 뭐라고 했을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어쨌든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이고 법무부 장관 아닌가. 아마도 당사자에게 직접 (말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마음은 속이 많이 타지 않을까”라고 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이전투구(泥田鬪狗)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이 명확한 입장을 내고 있지 않아 정치권에서는 이런 침묵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 의원은 최근 ‘노무현이 옳았다’는 제목의 책을 출간했다. 그는 책에서 “나를 역사발전의 도구로 써 주세요”라고 말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첫마디를 소개하며 자신도 ‘역사발전의 도구’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여야가 합의에 난항을 겪는 공수처법 문제에 대해서는 “국회가 공수처 논의를 빨리 끝내고 다음 담론으로 가야 한다”며 “개인적으로는 국민의힘이 추천했던 김경수 전 검사 같은 사람으로 합의했으면 얼마나 좋았겠냐고 생각한다”고 했다. 여당 지도부는 야당의 처장 추천권을 무력화 하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연내에 처리하겠다고 벼르고 있는 상태다.

여권 일각에선 이재명·이낙연 양강 구도를 넘는 ‘제3후보론’이 나오고 있다. 앞서 친문 핵심 홍영표 의원은 이 의원을 잠재적 제3후보 중 한명으로 거론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나는 자리를 추구하는 사람이 아니라 꿈을 함께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했다.

[김은중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