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6448 0372020120664636448 02 02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6307000

코로나19 신규확진 631명… 하루만에 다시 600명대

글자크기

지역발생 599명·해외유입 32명

수도권 2.5단계 가능성

중대본,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논의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6일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600명대를 기록했다. 전날(583명) 잠시 500명대로 떨어진 지 하루 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31명 늘어 누적 3만7546명이라고 밝혔다.

631명은 이번 '3차 대유행' 이후 최다 기록이자 '1차 대유행'의 절정기였던 2월 29일 909명과 3월 2일 686명에 이어 역대 3번째 규모다. 전날보다는 48명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99명, 해외유입이 3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559명)보다 40명 늘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53명, 경기 176명, 인천 41명 등 수도권이 470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00명)보다 70명 늘었다. 경기 지역 확진자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시작 이후 최다 기록이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이 34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남 15명, 충남 14명, 충북 13명, 강원·전북 각 11명, 경북 9명, 전남 8명, 대구·광주·대전·울산 각 3명, 세종 2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129명이다.

이번 3차 유행 시작 이후 첫 300명대가 나온 지난달 19일부터 이날까지 18일간 일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325명→348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명→511명→540명→629명→583명→631명 등으로, 이 기간 하루를 제외하고 모두 300명 이상을 기록했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29일째로 약 한 달간 계속되고 있다.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8000건 이상 줄어든 주말임에도 600명 선을 넘어서 유행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성북구 뮤지컬 연습장과 관련해 총 17명이 확진됐고, 관악구 와인바 사례에선 2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구로구의 한 보험사(20명), 영등포구 부동산업체(28명), 중구 콜센터(9명), 송파구 탁구장(22명), 인천 부평구 요양원(20명)에서도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5명 늘어 누적 54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5%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난 125명이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1만4천371건으로, 직전일(2만3천86건)보다 8천715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4.39%(1만4천371명 중 631명)로, 직전일의 2.53%(2만3천86명 중 583명)보다 대폭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18%(319만4천867명 중 3만7천546명)다.

정부는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수도권의 경우 '2단계+α' 조치 연장 대신 2.5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