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6333 1192020120664636333 03 03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7215862000

연말 특수 사라진 거리…여기저기 '임대문의'

글자크기
연말 특수 사라진 거리…여기저기 '임대문의'

[앵커]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이 사라진 서울 명동 같은 도심상권에선 버티다 못한 가게들이 잇따라 문을 닫고 있는데요.

빈 상가는 늘고 사람은 없다 보니 연말 특수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입니다.

이재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명동의 중심 거리.

한 상가 건물에서 점포 철거 작업이 한창입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뚝 떨어진 매출을 견디다 못해 한 점포가 또 문을 닫은 겁니다.

<점포 철거업체> "(철거 작업을) 매일 몇 군데씩 하니까…인건비는 어떻게 해보더라도 가게세 자체가 너무 세 버리니까…현상 유지가 되려면 일단 가게세라도 나와야 하는데 돈이 안 걷히니까…"

한때 외국인이 가득했던 거리는 오가는 사람이 급격히 줄었습니다.

관광객이 사라진 데 비례해 빈 가게는 늘었습니다.

제가 주변을 둘러보니까 임대 문의 안내가 붙어 있는 곳이 곳곳에 눈에 띄었고 이렇게 1층 상가가 마주보고 비어있는 곳도 많았습니다.

명동만의 일이 아닙니다.

이태원의 이 3층짜리 건물은 층마다 임차인을 구하는 현수막이 붙었습니다.

주거지역은 배달 수요로 그나마 버티지만 직장인과 관광객 매출이 대부분인 도심 상권은 이마저도 기대할 수 없습니다.

이미 지난 3분기 명동과 이태원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30%에 육박했는데 4분기 공실률은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박원갑 /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 "소비패턴이 비대면으로 급속하게 바뀌는 데다가 코로나19로 관광객이 줄고 소비침체까지 겹치다 보니까 당분간 공실이 줄어들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대했던 연말 특수마저 코로나에 묻혀 버리면서 자영업자들은 지금 생존의 위기에 몰려있습니다.

연합 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