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6160 0672020120664636160 04 0403001 6.2.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5105000

트럼프-조지아주 지사, 대선결과 인증 문제 놓고 대립

글자크기

"트럼프, 켐프 주지사에 선거인단 임명 주의회 특별회기 요청"

부재자 투표 서명 감사 요구

켐프 "특별회기 요청 않을 것"..."주지사, 감사 명령 권한 없어"

트럼프 "조지아 포함 대선 승리"

아시아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지사가 5일(현지시간) 11·3 대선 조지아주 개표 결과에 대한 인증 문제를 놓고 대립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과 켐프 주지사 후보가 2018년 11월 4일 조지아주 메이컨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하면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는 모습./사진=메이컨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지사가 11·3 대선 조지아주 개표 결과에 대한 인증 문제를 놓고 대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켐프 주지사에게 선거 결과를 뒤집어 달라고 요청했지만 한때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됐던 켐프 주지사는 거부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켐프 주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선거 결과를 뒤집고 자신을 지지할 선거인단을 임명하도록 주 의회에 특별회기를 요청하라고 설득하고, 부재자 투표 서명에 대한 감사를 요구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하지만 켐프 주지사는 주 의회에 특별회기를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거절했다.

이날 통화는 상원의원 2석이 걸려있는 내년 1월 5일 조지아주 상원의원 결선투표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후 지원 유세차 조지아로 향하기 몇 시간 전에 이뤄졌다.

전통적인 공화당 강세 지역인 조지아주는 지난달 20일 수작업 재검표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켐프 주지사나 주 국무장관이 간단한 서명 검증을 허용하면 나는 쉽고 빠르게 조지아에서 이길 것”이라며 “(서명 검증은) 아직 진행되지 않았으며 (진행되면) 대규모 불일치를 보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왜 이 두 공화당원(주지사와 주 국무장관)은 ‘노’라고 말하는가. 우리가 조지아에서 이기면 다른 모든 게 제자리에 돌아온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켐프 주지사는 트윗을 통해 “오늘 아침 대통령에게 말했듯이 나는 우리 선거 과정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조지아주에서 합법적인 투표만 개표되게 하려고 (11월 20일·24일·12월 3일) 세차례 서명 감사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트위터에서도 “나는 부재자 투표 봉투에 대한 서명 감사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고, 조지아주 선거에서의 신뢰 회복을 위한 조치를 촉구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은 조지아주 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 관리들이 봉투 서명이 서류에 있는 것과 일치하지 않는 투표용지를 받아들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투표용지 봉투의 서명을 감사한다고 해도 조지아주 헌법에 따라 유권자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봉투와 투표용지가 분리돼 있기 때문에 서명 일치 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WP는 지적했다.

켐프 주지사가 브래드 래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에게 감사를 요청했지만 주지사실은 주지사가 그러한 움직임을 명령할 권한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WP는 전했다.

켐프 주지사 대변인은 며칠 전 “조지아주 법은 주지사가 선거에 개입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며 “피선된 헌법적 관리인 국무장관이 행정명령으로 뒤엎을 수 없는 선거를 감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켐프 주지사의 ‘서명 감사 요구 및 지지’ 표시는 같은 당 소속인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을 최대한 수용했다는 정치적 의사 표시에 불과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이날 저녁 조지아주 발도스타에서 가진 상원의원 결선투표 지원 유세에서 자신이 조지아주에서 승리했다며 “우리는 여전히 대선에서 승리할 것”고 주장했고, 지지자들은 ‘4년 더’를 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우리가 조지아에서 이긴 것을 알고 있다”라며 “대선이 조작됐다는 것은 틀림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 7400만표 이상 얻었는데도 그들은 우리가 패배했다고 납득시키려고 한다”라면서 “우리는 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극단주의자들은 선거 도둑질을 당장 멈추라”라고 강조했다.

이에 지지자들도 “도둑질을 멈추라”,“ 4년 더”라고 외치며 호응했다. 행사장에 운집한 참석자 대부분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이날 유세는 내년 1월 5일 조지아주 상원의원 결선투표를 앞두고 공화당 후보들을 지원하기 위해 열렸다. 2석이 걸린 조지아주 상원의원 결선투표에서 민주당이 모두 승리해야 상원에서 공화당과 동률(각각 50석)을 이루게 돼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부통령에 취임하면 상원의장을 겸하면서 캐스팅 보트를 행사해 사실상 다수당이 된다.

공화당이 조지아주 상원의원 선거에서 1석이라도 이기면 상원 다수당 지위를 유지해 바이든 행정부로선 공약으로 내건 ‘트럼프 4년 되돌리기’ 정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어렵게 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