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5995 0032020120664635995 05 0507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4158000

한화 남지민, 신동수 SNS에 부적절한 댓글…벌금 500만원 징계

글자크기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남지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신동수(19)가 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물에 부적절한 댓글을 단 한화 이글스 신인 투수 남지민(19)이 구단 자체 징계를 받았다.

한화 관계자는 6일 "구단은 관련 사건이 알려진 4일 사장, 단장, 전략팀장, 운영팀장이 온라인으로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어 남지민에게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신동수의 SNS 게시물들은 지난 4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공개됐다.

신동수는 비공개 계정에 장애인, 미성년자, 지역, 코치, 동료 등 많은 이를 비하하고 모욕했다.

이런 가운데 신동수의 게시물에 댓글을 단 선수들도 구설에 올랐다.

평소 신동수와 친분이 있던 남지민은 장애인 비하 글에 동조하는 듯한 댓글을 단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구단은 남지민의 행동이 징계 대상이라 판단하고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한화 구단이 부적절한 SNS 활동을 한 선수에게 징계를 내린 건 처음이 아니다.

한화는 2017년 SNS에 구단과 팬, 특정 지역을 비하한 김원석을 방출한 바 있다.

한편 삼성은 7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신동수의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