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5740 1102020120664635740 03 0302001 6.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7212800000

소득 상위 10~30% 자산 7.6억원… 작년보다 1.1억원 증가

글자크기
향후 가장 기대되는 금융사 브랜드는 카카오뱅크

소득 상위 10~30%에 해당하는 가구인 '대중부유층'의 평균 자산이 지난해보다 1억1400만원 늘어난 7억6500만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금융자산이 1억2600만원으로 24% 늘어났는데, 금융자산 중에서도 예·적금 비중은 줄고 주식 비중은 커졌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향후 주식 비중을 줄이겠다고 응답한 반면, 올해 조사에서는 현재보다 주식 비중을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6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한민국 대중부유층의 자산관리와 디지털 금융 이용 행태’ 보고서를 공개했다. 대중부유층은 세전 연소득이 7000만원 이상 1억2000만원 미만인 가구를 말한다. 연구소는 지난 9~10월 전국 대중부유층 4000명을 대상으로 모바일과 웹기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올해 대중부유층의 자산은 7억65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조사보다 1억1500만원 늘어난 수준이다. 부채와 순자산은 각각 1억1900만원, 6억4600만원이다. 총자산 중 부동산자산은 6억9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7600만원(14.3%) 늘었고, 금융자산은 1억2600만원으로 2400만원(24.1%) 증가했다.

금융자산 중 예적금 비중은 45.0%로 지난해보다 5.0%포인트(P) 줄어든 반면, 주식은 3.0%P로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나머지 개인연금과 저축성 보험 등 장기성 상품 비중은 각각 0.2%P, 2.1%P 늘었다. 연구소는 "주식에 투자한다는 응답자는 1862명에서 2099명으로 11.3% 늘었지만, 펀드나 랩 등 간접투자상품, 파생결합증권 보유자는 각각 13.5%, 11.7% 하락해 최근 자산관리(WM) 시장에서 발견된 직접투자 선호 경향과 일치하는 결과"라고 말했다.

향후 3~5년 내 포트폴리오 변화 계획과 관련, 현재보다 예적금을 줄이겠다는 응답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나타났다. 다만 주식의 경우 지난해엔 약 1%P 줄이겠다고 응답했는데, 올해는 주식 보유 비중이 전년도보다 높아졌음에도 오히려 1.7%P 늘려 17.1%까지 보유하겠다고 답했다.

투자성향 역시 지난해엔 낮은 위험을 추구하는 안정추구형·안정형이 약 60%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그 비중이 41.2%로 축소됐다. 대신 적극투자형과 공격투자형이 10%P 늘어난 33.7%를 기록했다. 연구소는 "시중금리가 낮아져 이전 수준의 수익을 얻기 위해서는 위험 감수가 불가피해진 금융 환경에 기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대중부유층의 디지털 금융 이용은 보다 활성화됐다. 설문 대상자의 44.3%가 디지털 금융 이용도가 증가했다고 응답했고, 인터넷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 비대면 자산관리 채널을 이용해봤다는 응답도 지난해 11.0%에서 올해 56.5%로 상승했다.

대중부유층이 향후 디지털 금융 서비스 브랜드 중 가장 기대되는 곳은 27.8%를 차지한 카카오뱅크로 집계됐다. 지난해 1위를 차지한 KB국민은행보다 14.3%P 높은 수준이다. 이 외에는 토스가 7.6%, 케이뱅크가 4.0% 등으로 뒤를 이었다. IT기업 중 금융 서비스에 진출한 테크핀 중에선 네이버(13.4%), 구글(4.8%), 아마존(2.0%) 순으로 나타났다.

이윤정 기자(fac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