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5693 0182020120664635693 05 0509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2802000

박인비·유소연, VOA 클래식 3라운드 공동 선두…고진영 4위

글자크기
매일경제

박인비의 3라운드 경기 모습[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박인비(32)와 유소연(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VOA) 클래식(총상금 175만 달러) 셋째 날 공동 선두에 오르며 마지막 날 우승 경쟁을 펼치게 됐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면 올해 2월 호주여자오픈 이후 시즌 2승이자 LPGA 투어 통산 21승을 달성한다.

시즌 상금과 올해의 선수 포인트에서 2위에 자리한 박인비(106만6520달러·90점)는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상금 26만2500달러(약 2억8000만원)와 올해의 선수 포인트 30점을 추가, 두 부문 다 1위에 오를 수 있다.

현재 두 부문 1위인 김세영(113만3219만 달러·106점)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LPGA 투어 6승을 보유한 유소연은 2018년 6월 마이어 클래식 이후 2년 반 만에 승수 추가를 노린다.

이번 시즌 LPGA 투어 루키인 노예림은 첫 우승에 도전한다.

노예림은 비회원 자격으로 출전했던 지난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준우승하는 등 LPGA 투어 대회에서 세 차례 '톱10'에 오른 바 있다.

올해 두 번째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한 타를 줄여 공동 4위(3언더파 210타)에 올랐다.

고진영을 필두로 공동 4위에 7명이나 몰려 최종 라운드 상위권 혼전을 예고했다.

이정은(24)은 3라운드에서 5타를 줄이며 공동 13위(1언더파 212타)로 도약했지만, 허미정(31)과 박성현(27)은 이날 각각 3타와 4타를 잃고 공동 36위(4오버파 217타)로 내려앉았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