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5439 0102020120664635439 02 0201001 6.2.3-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0067000

‘너무 쉽다’던 한국사 20번보다 더 쉬운 문제 있었다

글자크기
한국사 20번 예상 정답률은 91~96%
1번 예상 정답률은 98%로 더 높아
“너무 쉬운 문제” VS “필요한 문제”
서울신문

[수능] 차분하게 시험 준비 -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대전시 서구 괴정동 괴정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2020.12.3 대전시교육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3일 시행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쉽게 출제돼 ‘변별력이 없다’는 의견이 나왔던 한국사 20번 문항은 응시생 100명 중 91~96명이 맞춘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한국사 1번문항은 100명 중 약 98명이 맞춘 것으로 추정돼 수험생에게는 20번 문항보다 더 쉽게 느껴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입시업체 이투스·메가스터디 등이 수험생의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분석한 수능 한국사 20번의 정답률은 91~96%(오전 7시 기준)였다. 10명 중 9명 이상이 맞췄다는 얘기다. 배점이 높은 편인 3점짜리인 이 문제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연설 일부를 제시한 뒤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을 고르도록 했다. 정답은 5번 ‘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했다’였다. 그러나 정답을 제외한 나머지 보기가 ‘당백전을 발행했다’, ‘도병마사를 설치했다’, ‘노비안검법을 시행했다’, ‘대마도(쓰시마섬)를 정벌했다’ 등 현대사와 관련이 없어서 논란이 됐다.
서울신문

- 2021학년도 수능 한국사 20번 문항교육과정평가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사에서 예상 정답률이 가장 높은 문제는 따로 있었다. 1번 문항이었다. 수험생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분석한 이 문제의 정답률은 약 98%였다. 이 문제는 ‘지금 보고 있는 유물은 OOO 시대에 제작된 뗀석기입니다. 이 유물은 사냥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었다고 합니다’라는 설명을 보여준 뒤 해당 유물로 가장 적절한 것이 무엇인지 물었다. 정답은 1번 주먹도끼였다. 다른 보기는 비파형 동검, 덩이쇠, 앙부일구, 상평통보 등 구석기 시대와는 관련이 없는 것이었다. 이 문제의 배점도 3점이었다.
서울신문

- 2021학년도 수능 한국사 1번 문항교육과정평가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수험생 커뮤니티 등에서는 해당 문제들이 너무 쉬웠다는 점을 들며 ‘공부 안 해도 맞힐 수 있는 수준’이라고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하지만 교육계에서는 학업 수준이 높지 않은 수험생 간에도 변별할 수 있는 문제가 필요하기 때문에 쉬운 문제가 1~2개는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교육과정평가원의 이의신청게시판에는 아직 해당 문항에 대한 이의제기는 접수되지 않았다.

한편 민찬홍 수능 출제위원장(한양대 교수)는 지난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능 출제 방향 발표 브리핑에서 “재작년에는 매우 어려운 문제가 있어서 사회적 물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작년부터 수능 출제에서 초고난도 문항을 피하려는 노력은 이뤄졌고 올해도 지나치게 어려운 초고난도 문항을 피하려고 최대한 애썼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