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4480 1082020120664634480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80956000 related

첫방 '트롯전국체전' 160분 편성, 꽉 찬 감동+실력자 경연 릴레이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트롯 전국체전'이 첫회부터 눈물과 감동의 무대로 꽉 채웠다.

5일 KBS 2VTV '트롯 전국체전'이 첫 방송됐다.

'트롯 전국체전'은 전국 팔도의 대표 가수에서 글로벌 K-트로트의 주역이 될 새 얼굴을 찾기 위한 KBS의 대형 프로젝트 프로그램이다.

이날 첫 방송은 8개 지역 감독들의 개막 축하 공연으로 시작했다. 전라 대표 남진부터 경상 대표 설운도, 경기 대표 김수희, 서울 대표 주현미, 충청 대표 조항조, 강원 대표 김범룡, 제주 대표 고두심, 글로벌 대표 김연자까지 각 지역 감독들의 풍성하고 화끈한 무대가 '트롯 전국체전'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송가인, 별, 임하룡, 주영훈, 신유, 조이현 등 응원단장 및 코치들이 출연했고 뒤이어 참가자들이 무대를 가득 채우며 화려한 개막식을 꾸몄다.

개막식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된 1라운드는 미스터리 지역 선수 선발전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현역 트로트 가수들부터 학생들까지 다양한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해 색다른 무대를 선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참가자로 마이진은 현역 가수다운 실력과 노련한 무대 매너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이진의 무대를 본 각 지역 대표들은 거듭 감탄했고, 예상대로 8도 올스타를 받아 합격했다. 그는 서울 지역을 출전 지역으로 선택했다.

또 다른 현역 가수 반가희도 남다른 내공을 뽐냈다. 그는 '가요무대'에 80회 이상 출연했을 정도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현역 가수로, 김연자 역시 화이팅을 외치며 응원했다. 반가희 역시 기대에 부응하며 화끈한 무대를 꾸몄고 8도 올스타 합격을 거머쥐었다.

현역 가수인 한강도 8도 올스타로 합격했다. 그는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뽐내며 고퀄리티 무대를 완성했다. 각 지역 대표들은 한강에게 러브콜을 쏟아냈지만 한강의 최종 선택은 서울 지역이었다. 그는 "힘들 때 한강에서 위로를 많이 받았다"면서 서울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재즈 보컬리스트로 활동 중인 박예슬은 고품격 무대로 눈길을 끌었다. 그의 깊이 있는 목소리에 반한 각 지역 대표들은 색다른 매력의 트로트 무대에 빠져들었다. 8도 올스타 합격을 받은 박예슬은 최종 지역으로 강원을 선택했다.

이외에도 미얀마에서 온 14세 소녀 완이화의 가슴 뭉클한 무대부터 18세 고등학생 윤서령의 발랄한 에너지로 가득한 무대, 허각 쌍둥이 허공의 먹먹한 감동 무대, 마지막으로 설하윤의 등장까지 경연 무대가 쉴 새 없이 이어졌다.

총 160분으로 진행된 첫 방송은 시간 가는 줄 모를 만큼 풍성하고 꽉 찬 구성으로 재미를 더했다. 여기에 실력과 스토리를 겸비한 수많은 참가자들의 진정성 넘치는 무대가 펼쳐지면서 '트롯 전국체전'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트롯 전국체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