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4378 0112020120564634378 03 0301001 6.2.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79554000

"맛나고 영양가 있는 아침밥 대학생들이 변했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정혁수 기자]
머니투데이

서교일 순천향대총장 / 사진=순천향대



순천향대 '2020 천원의 아침밥' 대상에 뽑혀


순천향대가 전국 14개 대학교를 대상으로 한 '2020 천원의 아침밥' 심사에서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은 '2020 천원의 아침밥'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전국 14개 대학교중 운영 성과가 뛰어난 5개교를 시상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아침식사 결식률이 높은 대학생에게 아침밥 먹는 문화를 확산하고 규칙적인 아침식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학생들이 교내식당에서 1000원만 지불하면 든든한 아침밥을 먹을 수 있다. .

2017년부터 올해까지 총 90만5000여명(올해 12만명)의 대학생에게 따뜻한 아침식사를 제공해 왔다.

‘2020년 천원의 아침밥 우수학교’ 대상(농식품부 장관상)에 뽑힌 순천항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식당 출입구에 얼굴인식 열 감지기를 운영하고 △모바일 자가 문진 QR코드 인식 후 출입 허용 △테이블 칸막이 설치 등의 철저한 관리로 안전한 식사환경을 조성했다.

또 교내 식당 4개소에서 백반·덮밥뿐만 아니라 쌀로 만든 빵으로 구성된 테이크아웃 메뉴까지 제공하는 등 학생 취향을 고려한 식단으로 만족도를 높였다.

특히, 쌀을 이용한 디저트를 개발하고 지역의 소규모 농가들로부터 식재료를 구매하는 등 천원의 아침밥 사업 운영 노하우를 높이 평가받았다.


최우수상엔 인천대·포항공대·부산대·한국폴리텍대(홍성캠퍼스)

최우수상(농정원장상)은 △인천대 △포항공대 △부산대 △한국폴리텍대(홍성캠퍼스)가 수상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한 점과 지역 및 학생들의 특성을 반영한 메뉴 제공으로 학생들의 참여율과 만족도를 높인 점에 대해 호평을 얻었다.

올해 천원의 아침밥 사업 선정대학은 28개교였으나 온라인 수업, 비대면 등교 등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성실히 사업을 운영한 14개교를 대상으로 심사했다.

심사위원들은 "코로나19로 등교와 식당운영이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대부분의 대학들이 사업성과를 잘 달성했다"며 "향후 사업이 지속되어 많은 학생들이 아침밥의 중요성을 느끼고 건강을 지속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발족한 서포터즈 1기(22명)는 소속 학교별로 천원의 아침밥 사업, 아침 식사의 중요성과 쌀 중심의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돕기 위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대상에는 순천향대 김희연, 최우수상에는 부산대 조윤희, 우수상에는 상지대 이하경, 부산대 손수근, 충남대 고승혁 학생 총 5명이 선정돼 농정원장상과 상금을 받았다.

세종=정혁수 기자 hyeoksoo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