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4332 1082020120564634332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78399000 related

청국장 명인 서분례, 며느리에 잔소리 "나 죽으면 어떻게 할래" (동치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동치미' 청국장 명인 서분례가 며느리에게 메주 만드는 방법을 전수했다.

5일 방송한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이 집 며느리로 살기 참 힘들다'라는 주제로 배우 장미자, 최현호, 가수 김혜연, 방송인 허준, 스튜디오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청국장 명인 서분례가 일상을 공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분례 명인은 궁을 떠올리게 하는 넓은 저택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수많은 장독이 출연진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그의 집에는 며느리 오광미 씨가 등장해 화기애애하게 인사를 나눴다.

하지만 곧이어 서분례는 "일하러 왔는데 그런 옷을 입고 왔냐"라며 핀잔을 줬다. 이후 차를 마시던 중 그는 며느리의 네일 아트를 보며 "다 빠질 거다. 오늘 메주 만들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광미는 "저는 오늘 그냥 도와주는 걸로 알고 왔다. 도와주시는 분들이 있지 않냐"라고 물었다. 서분례는 "주인이 알아야 하는 거다. 나 죽고 없으면 네가 어떻게 일을 시킬 거냐"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메주를 만들기 시작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