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4323 1022020120564634323 05 0506003 6.2.2-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77855000

[EPL 리뷰] '칼버트 르윈 11호골' 에버턴, 번리와 1-1 무...7위+2G 무승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에버턴이 번리 원정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도미닉 칼버트 르윈은 11호골을 신고했다.

에버턴은 5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번리에 위치한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에서 번리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에버턴은 승점 17점으로 7위, 승점 6점으로 19위에 위치했다.

이날 에버턴은 3-4-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에 히찰리송, 칼버트 르윈, 하메스가 포진했고 좌우 측면에 델프, 이워비가 짝을 이뤘다. 중원에는 알랑, 두쿠레가 호흡을 맞췄고 3백은 킨, 미나, 고드프리가 구성했다. 골문은 픽포드가 지켰다.

이에 맞선 번리는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로드리게스와 우드가 투톱으로 출전했고 맥닐, 브라운힐, 웨스트우드, 브래디가 미드필더로 나섰다. 4백은 테일러, 미, 타르코우스키, 루턴이 구성했고 포프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 시작과 동시에 번리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3분 웨스트우드의 패스를 받은 브래디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에버턴에 악재가 발생했다. 전반 28분 델프가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며 고메스가 급하게 투입됐다.

전반 막판 에버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추가시간 3분 히찰리송의 크로스를 칼버트 르윈이 슬라이딩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후반 중반 번리가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30분 로드리게스를 대신해 반스가 투입됐다. 에버턴 역시 후반 35분 두쿠레를 빼고 시구르드손을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섰다. 에버턴의 좋은 기회가 무산됐다. 후반 36분 칼버트 르윈이 히찰리송의 패스를 받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번리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38분 코너킥 상황에서 우드가 위협적인 헤더를 시도했지만 픽포드 골키퍼가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냈다. 에버턴은 후반 43분 알랑을 대신해 토순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에버턴의 결정적인 기회가 막혔다. 후반 45분 하메스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시구르드손이 슈팅까지 연결하는데 성공했으나 닉 포프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더 이상의 득점 없이 무승부로 끝이 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에버턴(1) : 칼버트 르윈(전반 추가시간 3분)

번리(1) : 브래디(전반 3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