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4125 1272020120564634125 06 0601001 6.2.2-RELEASE 127 조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74895000 related

'정형돈♥' 한유라 "아프냐고 말 한마디 붙여주는 이 없네" 씁쓸

글자크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개그맨 정형돈의 아내이자 방송작가 한유라가 근황을 전했다.

4일 한유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텐트 안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어 "아이들이 아파 잠들 때면 늘 얼굴을 더 격하게 비비며 아픈 거 다 엄마 주라고 굿밤 인사를 하고는 하는데, 막상 내가 아프니 아프냐고 말 한마디 붙여주는 이가 없네"라는 글을 달았다.

이어 한유라는 "어디에도 위로 받을 곳 없는 애매한 나이 사십대가 나에게도 찾아오는구나"라고 씁쓸해했다.

조이뉴스24

한유라 SNS



공개된 사진은 텐트 안에서 찍은 것으로, 한유라는 가족들에게 병을 옮기지 않기 위해 자체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유라는 지난 2009년 정형돈과 결혼,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정형돈은 최근 불안장애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