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4124 0042020120564634124 01 01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7174573000

총리가 직접 격려까지 한 산업부 침통..."정치 수사" vs. "윗선 밝혀라"

글자크기
[앵커]
월성 원전 관련 자료 삭제에 관여한 혐의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구속되자 산업부 분위기는 한마디로 침통입니다.

민주당은 핵심 국정 과제 대한 정치수사를 그만두라고 반발했고 국민의힘은 윗선까지 밝히라며 검찰 수사에 한껏 힘을 보탰습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한창 진행되던 지난달 말.

산업부 장관을 지낸 정세균 총리가 직접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지난달 25일) : 너무 움츠러들지 말고, 어깨 펴고 여러분들 당당하게 앞으로 계속 전진해 주십사 하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하지만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원전 자료를 삭제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산업부 직원 2명이 구속되자 곧바로 침통한 분위기에 빠졌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원전 수사 자체에 대해 아예 말을 하지 않는 분위기라고 말했습니다.

이렇다 보니 산업부 직원들 사이에선 탈원전 관련 부서를 부담스러워 하는 게 역력합니다.

탈원전 정책이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 과제인 만큼 정치권도 어느 때보다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 선택을 받은 탈원전 정책에 대한 검찰 개입은 곧 정치 수사라며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선우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언제부터 검찰이 에너지 정책의 결정권자이자, 책임자 역할을 맡게 된 것입니까.]

국민의힘은 검찰 수사에 힘을 보탰습니다.

이번 사건을 국기 문란 행위로 규정하고 감사 결과 나온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의 윗선이 누구인지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윤희석 / 국민의힘 대변인 : 살아 숨 쉬는 권력에 대한 수사입니다. 흔들림 없는 검찰의 모습을 기대합니다.]

산업부 직원에 대한 영장 청구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업무 복귀 하루 만에 이뤄졌습니다.

추미애-윤석열 갈등과 자연스럽게 이어지면서 정치권 공방은 더욱 가열될 수밖에 없습니다.

YTN 이대건[dg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