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889 0112020120564633889 02 0203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7172952000

가면 유튜버 "사망여우 실명 파악…피해 기업에 사과 없으면 공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경훈 기자]

가면을 쓰고 활동하는 유튜버 어나니머스 코리아(Anonymous Korea)가 기업 폭로 유튜버 '사망여우'의 이름과 소재지를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어나니머스 코리아는 사망여우의 영상으로 억울하게 피해 본 기업이 있다고 사망여우를 비판해왔다. 이들은 최근 올린 영상에서 사망여우에게 12월 24일까지 피해 기업에게 사과 않으면 실명을 기업과 수사기관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가면 유튜버 "사망여우 신원 알았다…사과 없으면 폭로할 것"



머니투데이

이달 2일 사망여우를 비판하는 어나니머스 코리아 영상 캡처 /사진=어나니머스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나니머스 코리아는 4일 게시된 '사망여우의 신상 정보'라는 이름의 동영상을에서 위와 같이 알렸다. 영상의 화자는 해커 집단 어나니머스를 상징하는 '가이 포크스 가면'을 착용한 채 입장을 발표한다. 다만 이 유튜브 채널이 실제로 국제 해커 단체인 어나니머스 소속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화자는 "(구글 등은) 미국법에 의거한 명령장이 없다면 한국 사법 수사에 협조를 안 한다"고 말하며 "경찰이 공권력을 동원해도 신상정보를 찾기 어려운 유튜버의 신상정보를 알아낼 수 있는 사람이 대한민국 어딘가에 존재하는데, 바로 저희 어나니머스"라고 말했다.

이어 사망여우 채널에 공개돼 있는 제보 메일 주소와 같은 계정을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등을 통해 추적했다는 의미의 발언을 한 뒤, 찾아냈다는 사망여우 본명의 한글 자음까지만 공개했다. 사망여우의 주소지를 시와 구 단위까지 알렸다.

화자는 "사망여우 영상을 접한 뒤 몇 가지 영상 속에서 왜곡된 진실과 모순점을 알 수 있었다"며 "채널 초창기 영상은 시청자가 '사기 업체'를 구분할 수 있도록 하는 좋은 영상이지만, 1년 넘게 활동하면서 몇몇 기업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잘못 파악한 채 영상을 유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차 검증이 힘든 유튜버의 경우에는 실수할 수도 있지만 실수를 발견하면 뒤늦게라도 이를 인정하고 수습해야 한다"며 "그러나 사망여우는 단 한 번도 그렇게 하지 않아 저는 그를 유튜브에서 퇴출시키고 법의 심판대에 올리려고 했다"고 했다.

그러나 "아직 사망여우가 자신의 유튜브 권력을 이용해 부당한 이득을 취하려 했다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며 "다만 사망여우가 잘못된 자료나 제대로된 자료를 가지고 있음에도 영상 제작을 위해 사실을 숨기고 사기꾼이라고 저격한 기업에게 정식으로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했다.

화자는 "사망여우의 잘못된 영상으로 억울하게 큰 손실을 입은 몇몇 기업에 대한 사과 영상을 12월 24일까지 올릴 것을 요구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사망여우가 저격했던 모든 기업과 개인 그리고 수사기관에 사망여우의 신상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사망여우는 여우 가면을 쓰고 비양심적 행위를 한 기업에 대한 폭로 활동을 이어온 유튜버다. 주로 허위나 과장 광고 등으로 소비자 권익을 침해한 의혹을 받는 기업들을 알려오며 인기를 얻었다.

앞서 어나니머스 코리아는 11월 22일 '어나니머스가 사망여우에게 전하는 메세지' 영상을 올려 사망여우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영상에서는 "기업이나 유명인의 치부를 저격할 것이면 본인도 신분을 밝히라"는 입장 등을 전했다.

어나니머스 코리아는 뒤이어 올린 영상을 통해 사망여우의 영상으로 일부 화장품 기업 등이 돌이킬 수 없는 억울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최근 서울 용산경찰서는 사망여우로부터 폭로 당한 기업 측의 고소를 받고 사망여우에 대한 수사를 벌였으나 사건을 '참고인 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망여우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해 수사를 일단 중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이다.

정경훈 기자 straigh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