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719 0232020120564633719 03 0304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71750000

마감할인 플랫폼 ‘라스트오더’, 성북구와 소상공인 살리기 나선다

글자크기

당일 소진 못한 제품 ‘마감할인 정보’ 제공 앱

음식점 손실 줄이고 소비자 부담 낮춰 ‘주목’

아시아경제

식음료 마감할인 플랫폼 라스트오더는 성북구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지역 경제 살리기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사진 = 라스트오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식음료 마감할인 플랫폼 라스트오더는 성북구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지역 경제 살리기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라스트오더는 당일에 팔지 못하면 버려지는 음식들을 마감할인을 통해 판매하는 음식점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앱 서비스이다. 동네식당, 편의점 등에서 당일 판매하지 못한 제품의 할인판매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앱에서 원하는 상품을 구매하면 매장에 가서 먹거나 포장해서 픽업할 수 있다.


라스트오더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20일까지 한 달 간 성북구 지역의 라스트오더 이용 음식점을 대상으로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프로모션 기간 동안 신규 입점 음식점 대상 입점료·이용수수료를 면제하며, 사용자에게는 최대 65% 할인이벤트, 추첨이벤트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이달 16일까지는 일부 성북구 매장에 한해 배달서비스도 제공한다. 매장 식사가 어려운 상황에서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원활한 거리두기 실천을 돕도록 편의성을 높였다고 라스트오더 측은 설명했다.


라스트오더 관계자는 "성북구를 시작으로 전국의 골목상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연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