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305 0432020120564633305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7167101000

강아지에 탈취제 뿌리고 '깔깔'…CCTV에 담긴 만행

글자크기

동물병원 측 "염증 냄새 줄이려고"

<앵커>

며칠 전 한 동물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8개월 된 강아지가 회복 도중 사망한 일이 있었습니다. 병원 CCTV를 확인해보니, 누워있는 강아지에게 탈취제를 뿌리고 그걸 지켜보며 웃는 직원들의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전연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술을 마치고 마취가 풀리지 않은 강아지가 진료대에 누워 있습니다.

그런데 동물병원 직원이 강아지에게 화장실용 탈취제를 뿌리고, 이 모습을 본 다른 직원들은 웃음을 참지 못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향제를 솜에 묻혀 강아지 몸 곳곳을 닦기도 합니다.

유명 브랜드 화장품의 보습제도 뿌립니다.

지난 1일 오후 광주광역시 한 동물병원에서 발치 수술을 받은 8개월 된 강아지가 회복 도중 사망했습니다.

반려견을 잃은 견주가 회복 당시 CCTV를 확인해보니 병원 직원들이 강아지에 탈취제를 뿌리는 등의 장면들이 나왔습니다.

[사망한 강아지 주인 : 마지막 인사하려고 보니까 냄새가, 냄새가 무슨 진짜 독한 향기 있잖아요, 정말 독한 향기가 너무 많이 나는 거예요. (CCTV 보고) 병원에 가서 따지니까 "아니오, (탈취제) 안 뿌렸는데요" 이러는 거예요.]

견주는 어제(4일) 자신의 SNS에 사연을 올렸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에는 3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동물 병원 측은 SBS와 통화에서 "온몸에서 나는 염증 냄새를 줄이고 보호자에게 데려다주기 위해 탈취제를 사용했다며, 잘못된 행위였음을 인정하고 해당 견주에게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강아지는 기저질환 등으로 회복 도중 사망한 것으로 보이며 학대할 의도는 없었다며 당분간 진료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견주는 조만간 해당 병원을 동물 학대 혐의로 고소할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전연남 기자(yeonnam@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