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292 0022020120564633292 02 02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07166952000

'인스타 비하 글 도배' 신동수 방출되나…삼성 "7일 징계위"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진 삼성라이온즈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미성년자, 장애인, 지역 비하 발언을 일삼은 신인 내야수 신동수(19)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연다. 큰 파장을 일으킨 만큼 방출 등 중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 구단은 5일 "오는 7일 신동수의 징계위원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신동수가 그간 비공개로 운영하던 인스타그램에서 삼성 구단 코치는 물론 타 구단 선배와 심판 등 동종업계 종사자들을 모욕한 사실이 알려졌다.

신동수는 또 장애인과 미성년자, 삼성 연고지인 대구 지역을 비하하는 발언도 내뱉었다.

신동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던 시기 술집을 방문한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보낸 자가 검침 요청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욕설도 쏟아냈다.

신인 선수의 무차별적인 언사에 야구 커뮤니티에서는 "회생이 불가한 수준" "방출로 끝나면 안 되겠는데?" 등 지적이 잇따랐다. 파장이 커지자 삼성은 오는 7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신동수에 대한 징계 절차를 논의하기로 했다.

2020년 신인 지명회의 2차 8라운드 전체 75순위로 삼성에 입단한 신동수는 올 시즌 퓨처스리그 52경기에 출전해 타율 0.156, 1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