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123 0032020120564633123 05 0507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07165360000

프로야구 삼성, 7일 연고지·팀원 비하한 신동수 징계위원회

글자크기
연합뉴스

KBO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비웃은 신동수
[현재는 삭제한 신동수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야구 관계자는 물론 지역과 장애인, 미성년자를 비하하는 글을 올린 2020년 신인 내야수 신동수(19)의 징계 수위를 논의한다.

삼성은 5일 "신동수의 징계위원회를 7일에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워낙 큰 파장을 부른 터라 중징계가 불가피하다.

신동수가 SNS 비공개 계정에 올린 글은 4일부터 야구 커뮤니티에 공개됐다.

SNS는 사적인 공간이고, 비공개 계정에 올린 글이지만 일반인들이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의 표현이 난무해 팬들의 공분을 샀다.

신동수는 SNS에서 삼성 구단 코치와 선배는 물론이고, 타 구단 선배, 경기 감독관, 심판 등을 모욕했다.

더 심각한 건 야구장 밖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였다.

신동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시민, 코로나19에도 리그를 운영하고자 애쓴 이들을 모욕했다.

그는 SNS에 KBO가 보낸 자가 점검 요청 문자 메시지를 올리며 욕설했다.

모두가 숨죽이며 코로나19 방역에 힘쓰고 리그를 진행하던 7월에는 오전 4시에 술집을 찾은 사진도 올렸다. KBO와 구단이 당부한 방역 수칙을 비웃었다.

연고지 대구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와 연일 사투를 벌인 3월에 '지역을 비하하는 글'도 썼다.

이 밖에도 SNS에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이라면 입에 담지 못한 장애인 비하, 미성년자 비하를 했다.

의료진, 일반인을 도둑 촬영해 SNS에 올리기도 했다.

신동수는 2020년 신인 지명회의 2차 8라운드 전체 75순위로 삼성에 입단했다.

올해 1군에서는 뛰지 못했고, 퓨처스(2군)리그 52경기에 출전해 타율 0.156, 1홈런, 6타점에 그쳤다. 그런데도 더 열심히 뛰고, 더 좋은 경력을 쌓은 타 구단 선배를 조롱했다.

많은 팬은 이미 신동수를 '용서받을 수 없는 선수'로 분류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