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026 0512020120564633026 05 0508003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64759000

흥국생명 15연승 저지…'천적' 입증한 GS칼텍스 "뿌듯하다"

글자크기
뉴스1

GS칼텍스 선수들이 5일 흥국생명과의 경기 후 기뻐하고 있다.(KOVO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나연준 기자 = GS칼텍스가 이번 시즌 절대 강자로 꼽혀온 흥국생명의 '천적'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GS칼텍스는 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2(19-25 21-25 25-14 25-23 15-10)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GS칼텍스는 흥국생명의 15연승 도전을 저지했다. 이날 패했다면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던 최다 연승 기록(14연승)을 넘겨줄 위기였지만 짜릿한 역전승으로 자존심을 지키는 데 성공했다.

1, 2세트까지만 하더라도 경기는 흥국생명의 페이스였다. GS칼텍스는 김연경과 이재영을 막지 못하면서 세트스코어 0-2로 끌려갔다.

하지만 3세트부터 GS칼텍스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3세트를 승리하며 추격의 발판을 만든 뒤 4세트까지 잡아내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다. 그리고 마지막 세트에서 강소휘가 살아나면서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GS칼텍스는 정규시즌을 앞두고 열렸던 KOVO컵 결승에서도 흥국생명을 제압했다. 당시 김연경, 이다영 등의 합류로 '1강'으로 꼽혔던 흥국생명의 패배는 큰 이슈가 됐다.

컵대회에서 흥국생명을 제압한 GS칼텍스는 단번에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정규시즌을 앞두고도 많은 전문가들이 흥국생명의 대항마로 GS칼텍스를 꼽았다.

하지만 정규시즌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GS칼텍스는 모두 흥국생명에게 패했다. 그러나 내용은 대등했다.

1라운드에서는 1-3으로 졌지만 1세트부터 3세트까지 듀스 승부를 펼치는 등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2라운드 맞대결에서는 풀세트 승부 끝에 2-3으로 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그리고 정규시즌 3번째 맞대결에서 마침내 흥국생명을 꺾었다. 여전히 시즌 상대전적에서는 열세지만 GS칼텍스는 흥국생명의 대항마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경기 후 이소영은 "1·2라운드 경기에서는 뒷심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오늘은 한 세트만 잡으면 또 기회가 온다는 생각에 (3세트) 처음부터 해보자는 생각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흥국생명의 대항마로 꼽히는 것에 대해서는 "뿌듯한 것은 있었다. 다른 분들이 그렇게 말해주는 것은 우리를 강하고 좋은 팀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만큼 부담감도 있지만 오늘은 선수들과 잘 이겨낸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강소휘는 "예전 GS칼텍스는 나이도 어리고 '봄배구'도 못 같다고 무시를 많이 당했다. 하지만 이제는 무시 받지 않는 팀이 됐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