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971 0562020120564632971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64250000

野 “尹 직속 특수단 꾸려야”… 與 “검찰 못된 버릇”

글자크기

숨진 이낙연 측근 ‘금품 수수 의혹’ 보도 여야 공방

세계일보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왼쪽), 박수현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


국민의힘은 ‘옵티머스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실 소속 부실장 이모씨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에 대해 연일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십만원에 불과한 복합기 대여료 혐의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라는 짤막한 글을 올려 이씨의 사망과 관련한 의문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낙연 대표 최측근 인사의 극단적 선택을 대하는 집권 세력이 태도가 새삼 놀랍다”며 “여당 의원들은 검찰의 강압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물타기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씨가 전남 소재 기업으로부터의 금품 수수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를 받았다는 내용의 한 언론보도를 언급한 김 의원은 “철저한 수사를 해야 마땅하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 직속 특별수사단을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해당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민주당 인사들은 해당 언론보도를 향해 날 선 비판을 가했다. 박수현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수사 검사와 고인만 알 수 있는 내용을 어떻게 알고 기사를 썼느냐”면서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도 검찰은 못된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 여전히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존엄한 인간의 영혼이 이 세상을 떠나기도 전에, 한 인간이 치열하게 살아왔던 고통스러운 삶에 대해 단 하루의 추모를 보내기도 전에 이런 모욕이 가능한 나라에 대해 생각해 본다”며 “친구를 떠나보내며 가슴이 먹먹해지는 날”이라고 적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