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894 0032020120564632894 01 0108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9903065 false true false false 1607163292000

"북한 간첩활동 교두보는 오스트리아 빈…밀수 핵심통로"

글자크기

블룸버그, 서방 정보당국자 익명 인용 보도

IAEA 본부 소재지…"북미 비핵화 협상시 빈 중요성 커질것"

연합뉴스

오스트리아 빈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오스트리아 수도 빈이 북한 해외 간첩 활동의 교두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한 서방 고위 정보당국자를 익명으로 인용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한 스파이 네트워크에 정통하다는 이 당국자는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로 무역이 제한된 북한이 밀수 활동을 벌이는 통로가 빈이라고 주장했다.

이 당국자는 현재 오스트리아에 약 100여명의 북한 국적자가 살고 빈에서 활동하는 북한 국가보위성 요원만 최대 10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국가보위성은 북한의 방첩, 사회통제기구다.

요원들의 주요 임무는 기초적인 정보 수집 외에도 북한의 재외 공관과 외교관 감시와 불법적 물자 조달, 실종자 수색, 소환 명령을 받은 간부 송환 등이라고 한다.

이 당국자는 제재와 전염병 방역으로 더욱 경제가 어려워진 북한에 오스트리아가 유럽에서 무기, 명품 등을 밀수하는 핵심 통로라고 말했다.

2018년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천지로 이동할 때 탄 케이블카 역시 오스트리아를 통해 조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09년에 호화요트 밀수에 빈 소재 대사관 직원들을 동원했다가 이탈리아 당국에 적발된 적도 있다.

당시 현지 사업가 한 명이 요트값의 전달책 역할을 했는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조사 결과 그는 메르세데스-벤츠 차량과 피아노 등 다양한 물품의 북한 밀수에 관여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에도 오스트리아 당국은 자국 항구에서 북한 대사관과 연관된 의약품, 와인 등 사치품이 가득한 컨테이너를 적발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 책상 위의 담뱃갑과 재떨이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9일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노동당 정치국 확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 위원장 책상 위에 담뱃갑(붉은 원)과 재떨이가 눈에 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0.11.3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이처럼 간첩과 밀수 활동 요충지인 빈은 미국의 조 바이든 신임 정부가 들어서면 북한에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이 매체는 전망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단계적 접근을 강조해왔는데, 북한이 핵 활동 동결이나 핵시설 축소에 합의할 경우 이를 감시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본부가 빈에 있기 때문이다.

IAEA는 지난 9월 보고서에서 "관련 국가 간 정치적 협상이 이뤄진다면 IAEA(사찰단)는 북한으로 조속히 돌아갈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원자로와 연구소 폐쇄와 감시장비 설치 등 북핵 동결 작업을 위해 IAEA와 북한 간 활발한 소통이 필요할 테고 결국 더 많은 북한 당국자가 빈을 찾을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내다봤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