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782 0092020120564632782 05 0508003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62244000

'대역전승' GS칼텍스, 흥국생명 15연승 신기록 저지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 선수단.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GS칼텍스가 지지 않고 달리던 흥국생명을 무너뜨렸다.

GS칼텍스는 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19-25 21-25 25-14 25-23 15-10) 역전승을 거뒀다.

GS칼텍스는 5연승 신바람을 내며 2위(7승 4패 승점 20)를 유지했다.

개막 10연승을 질주하던 선두 흥국생명(승점 29)은 시즌 첫 패를 피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부터 이날 경기 전까지 14연승을 달리던 흥국생명은 1승만 더하면 역대 최다 연승 신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그러나 지난 9월 KOVO컵 결승에서 무릎을 꿇었던 GS칼텍스에 이번에도 당하며 타이기록에 만족해야 했다.

초반 분위기는 흥국생명이 지배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와 2세트를 모두 따내며 앞서갔다. 흥국생명 김연경은 1세트에서 9점, 2세트에서 12점을 몰아쳤다. GS칼텍스는 제대로 반격도 하지 못하며 끌려 갔다.

하지만 GS칼텍스는 3세트에서 이소영이 살아나며 반격을 시작했다.

러츠를 앞세워 초반 리드를 잡은 GS칼텍스는 11-9에서 러츠의 오픈 공격과 이소영의 서브, 상대 이재영 범실로 14-9까지 차이를 벌렸다. 흐름을 탄 GS칼텍스는 19-13에서 이소영의 연속 득점 등을 묶어 10점 차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GS칼텍스는 접전 끝에 4세트까지 따냈다.

17-20으로 끌려가던 GS칼텍스는 상대 범실에 편승해 19-20까지 따라갔다. 20-22에서는 러츠의 후위공격과 유서연의 서브 에이스로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올린 GS칼텍스는 23-23에서 이원정의 블로킹으로 한 점을 보탰다. 이어 김연경의 오픈 공격을 한수지가 가로막아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결국 5세트에서 GS칼텍스가 웃었다.

GS칼텍스는 4-6에서 상대 이다영의 서브가 벗어나며 한 점을 만회한 뒤 이소영의 퀵오픈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한수지의 블로킹과 이소영의 오픈 공격으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9-8에서는 러츠의 퀵오픈을 시작으로 연속 5득점하며 매치 포인트를 선점했다. 강소휘가 14-9에서 퀵오픈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GS칼텍스 러츠는 31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이소영과 강소휘는 나란히 14점으로 거들었다.

흥국생명 김연경은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36점을 따냈지만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