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766 1192020120564632766 03 03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7161945000

[토요와이드] 어제 신규확진 538명…내일 거리두기 강화 논의

글자크기
[토요와이드] 어제 신규확진 538명…내일 거리두기 강화 논의

<출연 : 김경우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

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소폭 감소했지만 연일 전국 17개 시·도 전역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등 유행의 전국화 양상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김경우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와 관련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질문 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 늘었습니다. 전날보다는 소폭 줄어든 수치지만, 이번 유행이 전국화 양상을 보이는 데다가 당국이 하루 1,000명 발생 가능성까지 경고한 상황이라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죠?

<질문 2> 당국에 따르면 지난주 감염재생산 지수가 1.4 수준으로 아직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특히 최근 감염경로 조사 중인 사례가 20% 가까이 기록한 것도 문제로 지적했어요?

<질문 3> 특히 서울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뮤지컬 연습장과 와인바, 보험사, 부동산업체, 탁구장 등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전체 감염 규모를 키우고 있는데요. 서울시는 오늘 밤 9시부터 대부분 시설의 영업을 제한합니다. 확산세 차단에 효과가 있을까요?

<질문 4> 한편,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예배에 참석한 수원 중앙침례교회에서 700명을 전수검사 했는데도 추가 감염자가 1명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방역 당국이 꼽은 우수한 방역 사례인데, 어떻게 가능했던 건가요?

<질문 5>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백신과 관련해 안전성이 확보되면 백신 사용승인을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백신 계약을 체결한 아스트라제네카는 신뢰성 논란으로 추가 임상을 진행해야 하는데, 연내 상용화 가능성이 있을까요?

<질문 6> 부산에선 집단감염이 발생한 초연음악실을 비롯해 학장성심요양병원 연관이나 기타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가 계속 나와 우려가 큽니다. 문제는 추가 확진자 29명이 입원하면 여유 병상은 24개에 불과해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질문 7> 전국에선 일반 중환자 병상과 코로나19 환자 전용 중환자 병상을 합치면 550개가 마련돼 있지만, 환자가 당장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59개라고 해요. 서울에선 컨테이너 병상까지 등장했다고 하는데, 실제 숙련된 인력확보도 중요하지 않겠습니까?

<질문 8> 이번 3차 유행은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하는 데다 계절적 요인까지 겹쳐 쉽게 꺾 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데요. 경제 부작용 등을 감안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필요성 있다고 보십니까?

<질문 9> 코로나 사태 속에 2021학년도 대입 논술·면접 고사가 일제히 시작된 오늘 각 대학은 시험실 입실 인원을 줄이거나 자가격리자 등을 위한 별도시험실을 추가하는 등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습니다. 수험생을 최대한 분산시켰다지만, 불안감이 적지 않은데요. 어떤 점을 특히 주의해야 할까요?

지금까지 김경우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였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