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765 0292020120564632765 05 0508003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61920000

‘15연승 실패’ 박미희 감독 “괜찮습니다, 루시아 부상이 더 걱정” [인천 톡톡]

글자크기
OSEN

[OSEN=인천, 이대선 기자]4세트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 길준영 기자] “괜찮습니다”

흥국생명은 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3라운드 GS칼텍스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3(25-19, 25-21, 14-25, 23-25, 10-15)으로 패했다.

V리그 여자부 최초 15연승에 도전한 흥국생명은 첫 두 세트를 따내고도 이후 세 세트를 내리 내주며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올 시즌 리그 경기 첫 패배다.

박미희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괜찮습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서 “경기는 언젠가 질 수밖에는 없다. 솔직히 오늘이 아니었으면 했지만 어쩔 수 없다. 다음 경기를 열심히 준비하려고 한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흥국생명은 1세트부터 외국인선수 루시아가 1득점만 기록한채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박미희 감독은 “경기 내용도 아쉽지만 루시아의 어깨 부상이 제일 걱정이다. 루시아가 처음부터 빠지면서 힘들었다. 우리가 이틀밖에 쉬지 못했고 루시아까지 빠지면서 3세트에서 끝냈어야 했는데 막판 체력이 부족했다. 루시아의 부재로 양쪽 사이드를 모두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것도 아쉽다. 루시아의 상태는 체크를 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흥국생명은 이번이 올 시즌 두 번째 패배다. V리그에서는 첫 번째 패배지만 KOVO컵 결승전에서도 GS칼텍스에게 패한 아픈 기억이 있다.

박미희 감독은 “오늘 경기를 놓쳤으니까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KOVO컵은 한 번 패하면 끝이지만 리그는 다르다. 다 이기느냐보다는 얼마나 많이 이기느냐가 관건이다”라며 흔들리지 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