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656 1082020120564632656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60793000 related

백종원, '만능 무침 양념' 공개…진미채→멸치, 모든 건어물 'OK' (백파더)[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백파더' 백종원이 모든 건어물을 활용할 수 있는 양념장을 만들었다.

5일 방송한 MBC 예능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에서는 백종원, 양세형이 모든 건어물을 볶아먹을 수 있는 '만능 무침 양념'을 만들었다. 소통 요원으로 유병재가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유병재를 소개하며 "초록창에 올라오는 댓글을 병재가 읽어줄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병재는 "여러분의 댓글과 질문을 빠짐없이 읽어드리겠다"라고 포부를 다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종원은 "오늘 공개할 양념장 레시피는 제가 아껴둔 레시피다. 원래 상품으로 내놓으려던 건데 백파더를 통해 공개한다"라고 밝혔다. 본격적인 양념장 만들기에 앞서 노라조는 건어물 밑반찬 의상을 입고 노래를 불러 웃음을 안겼다.

'만능 무침 양념'의 재료는 고추장, 물엿, 설탕, 고운 고춧가루, 물이었다. 양념장을 만들던 중 유병재가 "건어물 말랑말랑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읽자 백종원은 "진미채 중에 질긴 거는 뜨거운 물에 살짝 넣었다가 빼면 된다. 오래 넣어놓으면 맛있는 게 다 빠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진미채를 마요네즈에 조금 무쳐라. 부드러워지기도 하고 고소해지기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백종원은 다른 재료들을 준비하라고 전했다. 그는 "국물용 멸치는 머리 따고, 반을 가르고 뼈랑 내장도 빼서 준비하셔라"라며 "잔멸치가 있다면 그것도 준비해라"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종원은 "건새우는 기름 넣지 말고 프라이팬에 볶아줘라"라며 "비린내가 살짝 날아갈 정도만 볶아라. 북어채도 마찬가지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볶는 이유는 비린내를 날리기 위해서다. 굳이 그럴 필요 없으신 분들은 안 볶아도 된다"라고 말했다.

이후 모든 건어물을 준비한 이후 백종원은 아까 만들었던 양념장을 무치기 시작했다. 그는 "두 컵 정도 분량의 건어물에 양념장 두 숟가락이다. 마요네즈나 참기름을 이때 조금 넣어서 버무려도 된다"라고 말했다. 다음 방송에서는 김장이 예고됐다.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는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방송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