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372 0562020120564632372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07158266000

‘복당이 제일 힘들었어요’… 전 당원 투표 제안한 홍준표

글자크기

주호영 “당 내 반대 목소리 많고 홍 의원 비호감도 높아” / 홍 의원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면 흔쾌히 받아들이겠다” / 전날엔 주 원내대표 향해 “2번이나 탈당해서 복당한 분 말씀 치고는 참 어처구니 없는 주장. 배은망덕해”

세계일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복당’ 건을 두고 주호영 원내대표와 마찰을 빚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전 당원 투표’를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홍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원의 입·복당 여부는 당원들이 결정하는 것이지, 몇몇 국회의원들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결정 하는게 아니다”라는 일갈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나의 복당 문제는 전 당원들이 투표로 결정해 주시면 흔쾌히 받아들이고 만약 당원들이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면서 “아울러 지도부 신임 여부도 당원들이 지금 지도부를 불신하고 있으니 전 당원 투표로 재신임 여부를 실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 지도부에 주문했다.

홍 의원은 “당원들이 선출하지 않은 임명직 지도부가 활동한지도 6개월이나 됐으니 이제 당원들의 신임을 받아야 이 중차대 한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를 지휘하는 데 정당성이 있지 않겠나?”라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히말라야 오지 학생들이 일주일 이상 산 넘고 강 건너 어렵게 학교 가는 길을 다큐멘터리로 본 일이 있다”고 운을 뗀 뒤, “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이렇게 험난할 줄은 미처 몰랐다”고 의미심장하게 글을 마쳤다.

세계일보

홍 의원은 전날에도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는 주 원내대표를 향해 “두 번이나 탈당해서 복당한 분 말씀 치고는 참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라며 “배은망덕하다”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복당은 상당 기간 어렵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당 내에) 반대하는 의원이 많고 30~40대 여성이나 화이트칼라층의 비호감도가 높아 복당은 당의 분열로 연결된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그런 모습은 곤란하다”고 이유를 들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사람의 도리상 주 원내대표가 복당 문제를 앞장서서 풀어줄 것으로 여태 착각했었다”면서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같이 힘을 합치는 것이 맞지, 분열돼 서울시장을 치르겠다는 것은 무슨 해괴한 논리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 원내대표를 ‘저격’했다.

그러면서 “내가 듣기로는 부산출신 의원 두세명과 충청 출신 의원 한사람 빼고는 복당을 명시적으로 반대하는 분은 없다고 들었다”면서 “30~40대들이 국민의힘을 싫어하지, 홍준표를 싫어하는가”라고 따져물었다.

홍 의원은 이어 “그런 말은 마음 속에만 갖고 있었으면 되는데 함부로 내뱉은 것은 큰 잘못이다. 정치 앞에서는 사람의 도리도 인간의 정리도 없다. 정치가 참 무섭다”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